뉴스 > 연예

`폼나게 먹자` 민선홍PD "의리의 아이유 감사, 식재료 소중함 알리고 싶었다" 종영소감

기사입력 2018-10-27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폼나게 먹자’가 8주 간의 의미 있는 ‘사라질 식재료 살리기 프로젝트’를 끝마쳤다.
지난 9월 7일 첫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폼나게 먹자’는 사라져가는 식재료뿐만 아니라 새로운 시각을 통해 제철 식재료에 대한 상식을 뒤집었고, 사라질 뻔 했던 우리의 식재료들을 소개하며 기억해야 할 우리 식재료에 대한 의미를 재조명했다.
‘폼나게 먹자’의 묵직한 행보는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았다.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2위를 꾸준히 유지하는가 하면,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내며 방송 직후 식재료들에 대한 실시간 검색어 순위가 오르기도 했다.
8주 동안 ‘폼나게 먹자’를 이끌었던 민선홍 PD는 “무사히 잘 끝내서 다행이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우리 식재료의 소중함을 알리고 싶었고, 유지하고 보존하는 방법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싶었던 기획의도에 충실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도 참 많은 걸 배우고 느낀 프로그램이었다. 함께 고생한 우리 MC들, 저와의 의리로 나와 준 아이유를 비롯해 박세리, 토니안, 홍진영, 하하 등 우리 게스트들, 더운 여름에 고생한 스태프 분들, 그리고 프로그램 취지를 듣고 흔쾌히 도와주신 셰프님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또 민선홍 PD는 “소중한 식재료를 지키고 계시는 명인분 들과 보유자분들께도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바친다”며 “무엇보다 8회 동안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 혹시나 또 다시 폼나게 만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는 종영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폼나게 먹자’는 지난 26일 마지막 방송에서 ‘우리가 기억하지 않으면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다’는 중요성을 강조하며 여정을 마무리했고, MC 이경규는 “8주 동안 정말 행복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제공 | SB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벌써 폭염특보 발효에 '이것' 매출 늘었다
  •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변경 오늘부터 가능...방법은?
  •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영예
  •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이상한 해명 도마
  • "딸에게 해줄 말은 '아빠는 숨쉴 수 없었다'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