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더서울어워즈] 주지훈·예수정-유연석·문소리, 영화-드라마부문 남녀조연상 수상

기사입력 2018-10-27 18:54 l 최종수정 2018-10-27 1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주지훈, 예수정, 유연석, 문소리가 '더 서울어워즈' 영화부문 및 드라마부문 남녀조연상 영예를 안았다.
27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는 '서울어워즈'가 열렸다. 배우 김아중과 전현무가 진행을 맡았다.
이날 영화부문 남우조연상은 '공작', '신과함께'시리즈로 큰 사랑을 받은 주지훈에게 돌아갔다. 주지훈은 "올해 감사하게도 많은 영화로 관객들을 만날 수 있었다. 감사하다. 지난 2년 정도를 정말 열심히 일해서 '암수살인'까지 4편으로 만났다. 아쉽게도 찍어 놓은게 없어서 내년에는 못뵐 것 같다. 통장 잔고가 바닥난 기분이다. 빨리 찍어서 관객들과 만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부문 여우조연상은 '신과함께'에서 청각장애 엄마 역으로 감동을 안긴 배우 예수정이 수상했다. 예수정은 "작품에 작은 돌로 참여할 수 있었던 것은 영광이다. 자식에 대한 애틋한 마음,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마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정서 덕에 상까지 받을 수 있어서 기쁘다. 작업에 함께한 모든 동료들께 감사하다"고 차분하게 수상 소감을 말했다.

드라마부문 남우조연상은 tvN '미스터 션샤인'의 유연석이 품에 안았다. 유연석은 "많은 선배님들 대신 제가 받게 되어 염치가 없다.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생각하고 감사하게 받겠다.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다. 너무 멋진 캐릭터를 만나게 돼 상을 받을 수 있었다"면서 "이병헌 선배님과 함께 연기하며 너무 많이 배웠고 한 프레임 안에 들어서 연기하다보니 이런 좋은 상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이병헌에게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드라마부문 여우조연상은 JTBC '라이프'의 문소리가 차지했다. 문소리는 "쉬운 이야기는 아닌 '라이프'를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이 많다는 것 알고 있다. 든든했다.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한국의 드라마가 점점 다양해지고 있어서 제가 할 역할이

많아지고 있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 이제 시작이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한류의 근간인 드라마와 영화 장르를 중심으로 대중과 배우가 하나가 될 수 있는 시상식을 표방한 '제2회 더 서울어워즈'는 이날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SBS에서 생중계됐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 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34명 접촉
  • 불 켜진 윤미향 사무실…이번주 검찰 소환될 듯
  • 트럼프"9월 G7 정상회의에 한국도 초청 희망"
  • 헌팅포차 등 고위험시설 운영자제…방역수칙 위반 땐 처벌
  • [단독] 3년 만에 영업장 폐쇄 무효 판결…업체는
  • 파라솔 사라진 해운대, '안전개장' 한다지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