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결혼’ 유상무 “‘옹달샘’ 중 장동민만 남았다…본인이 많이 급해졌다”

기사입력 2018-10-28 12: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개그맨 유상무가 대장암 투병 중 결혼식을 올렸다. 공개 열애를 해온 6살 연하 작곡가 김연지와 오늘(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서울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날 결혼식 사회는 유상무의 절친인 유세윤, 장동민이 맡는다.
유상무는 유세윤, 장동민과 함께 ‘옹달샘’이란 팀을 만들어 활약해왔다. 결혼식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짧은 인터뷰를 가진 유상무는 ‘옹달샘’ 멤버 중 두 번째 유부남이 되는 소감을 밝혔다.
유상무는 “유세윤은 결혼 초반에 조금 우울해 했지만 지금은 많이 행복하다고 한다. 잠깐만 지나가면 행복하다고 이야기해주더라. 가정이 행복하니 다 잘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장동민이 유일한 미혼이다. 본인이 굉장히 급해졌다. 셋 중에 둘이 결혼을 안 했을 때는 편했겠지만 지금은 많이 불안해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상무는 결혼식에 앞서 웨딩 화보를 공개하며 김연지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암이라는 중병에 걸렸을 때 결혼은 감히 상상 조차 할 수 없었다”면서 “예비신부는 나에게 ‘결혼을 해서 완치를 돕겠다’, ‘혼자 싸우지 않고 함께 한다면 더 빠르게 병을 이겨낼 수 있지 않겠냐’며 먼저 말해주었고 이런 감사한 마음에 감동을 받아

염치 불구하고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2004년 KBS 19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유상무는 지난해 4월 대장암 3기 판정 진단을 받고 치료에 매진해왔다. 항암 치료가 끝난 지 1년여가 지난 지금, 완치는 아니지만 건강상태가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식약처 "공적마스크 판매 6월말 종료…시행방안 협의 중"
  • 김현아, "민주당, 윤미향 지키는 고집불통"
  • 서울 고3 확진자…강동 상일미디어고 재학생
  • 윤미향 의혹 놓고 여성단체 입장차 '뚜렷'
  • 김미애 비대위원은 누구? 보수 '흙수저' 스토리
  • 쿠팡-마켓컬리 확진자 3명, 사업 설명회 갔다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