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상무 결혼 소감 “김연지와 잘 살겠다…2세 계획은 1년 뒤”

기사입력 2018-10-28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상무 결혼 김연지와 오늘(28일) 화촉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 유상무 결혼 김연지와 오늘(28일) 화촉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MBN스타 손진아 기자] 유상무 김연지가 부부의 연을 맺은 가운데, 유상무가 결혼 소감을 전했다.

28일 오후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는 개그맨 유상무와 작곡가 김연지이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결혼식의 사회는 유상무의 절친 유세윤, 장동민이 맡았다.

유상무는 결혼식에 앞서 “몸이 많이 아파 장가를 못 가나 싶었는데 너무 다행이다. 행복하게 잘 살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결혼 전에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다행히 결과가 좋게 나왔다”며 “신부가 결혼해서 완치를 돕겠다고 함께하면 더 나을 수 있다고 했다.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오작교는 유상무가 운영하는 강남 소재의 실용음악학원으로 알려졌다. 김연지가 학

원의 피아노 선생님으로 오게 됐고, 유상무의 피아노 레슨을 해주면서 자연스럽게 연인관계로 발전했다.

특히 김연지는 유상무가 대장암 투병 중일 때도 곁을 지켰다. 유상무는 신부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정말 착하고 저만 사랑한다. 2세 계획은 일단 신혼 생활을 하고 1년 뒤 정도로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코로나19 신규 확진 631명, 하루 만에 다시 600명대…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 박은정, 이용구 사무실서 윤석열 관련 감찰조사
  • "3차 재난지원금 예산 3조 원은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상"
  • 이낙연, 측근 발인 애도 "겨우 울음 누르며 기도만 드렸네"
  • 경기 어제(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 184명…도내 일일 최다 규모
  • 추미애 장관 거취?…이번 주 공수처법·징계위 분수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