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준영, 故김주혁 향한 고백 “형이 제일 좋아하던 돼지갈비”

기사입력 2018-10-28 1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정준영이 ‘맏형’ 故김주혁과 함께 했던 행복했던 기억과 추억을 담담히 고백했다.
오늘(28일) 방송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에서는 ‘영원한 멤버’ 故김주혁 1주기를 맞아 ‘故김주혁 추억 소환 여행’이 펼쳐진다.
여섯 멤버와 故김주혁의 서먹했던 첫 만남에서 역사적인 구탱이 형 별명 탄생, 눈물이 멈추지 않았던 이별까지 소중했던 추억을 되새기는 시간이 마련된 것.
정준영은 “돼지갈비 요리배울 때 왠지 예감이 왔다”는 뜻밖의 고백으로 ‘故김주혁 추억소환 여행’을 언급했다. 앞서 여섯 멤버들은 전남 무안과 경남 양산으로 최고의 가을 밥상을 찾아 떠났고 그들이 직접 낙지물회와 낙지호롱, 돼지갈비 만들기에 도전했던 것.
특히 세가지 음식 모두 故김주혁과의 추억이 담긴 가운데 특히 돼지갈비는 정준영이 기억하는 故김주혁이 가장 좋아했던 음식이다. 故김주혁이 영화배우라는 본업을 위해 ‘1박 2일’과 아쉬운 작별 인사를 했을 당시 그를 위해 직접 돼지갈비를 선물했을 만큼 돈독한 형제애를 자랑했다.
이에 정준영은 ‘1박 2일’ 막내로서 17살 나이 차이가 났던 맏형 故김주혁과의 잊지 못할 첫 만남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또한 티없이 순수했던 우리 형 故김주혁에게 낯가림을 무장해제하기까지의 과정은 물론 그와 세상 둘도 없는 형제애를 형성하기까지, 故김주혁과 동고동락하며 차곡차곡 쌓아왔던 소중한 추억을 낱낱이 전했다.
특히 정준영

은 “아직도 형의 목소리가 기억에 남는다”는 애틋한 고백으로 현장에 있던 멤버들과 스태프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막내 정준영이 기억하는 우리 형 故김주혁의 해맑았던 미소와 그와 함께 했던 추억 고백은 오늘(28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엎친 데 덮친 방역당국…원인 규명 총력
  • 유엔사, GP 총격 "남북 모두 정전협정 위반"
  • 이태원발 7차 감염까지 발생…n차 감염 우려
  • 스쿨존서 어린이 친 SUV…피해자 측 "고의"
  • 문 대통령 "한우 매출 급증, 국민 마음 와 닿아”
  • 자가 격리 이탈자 첫 실형…다른 이탈자들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