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민지영 “남편 김형균과 집안일 분업 당연해”

기사입력 2018-11-22 21:26

민지영 김형균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 민지영 김형균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배우 민지영이 분업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이하 ‘이나리’)에서는 민지영과 김형균 가족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민지영은 김형균과 함께 점심 식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이때 두 사람은 서로 분업하며 음식을 준비했다.

이에 민지영은 “처음에는 무조건 내가 잘 해야 되는 거

아닌가 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아니다. 같이 분업하면 모든 일을 빨리 끝낼 수 있다. 분업은 당연한 일이다”고 말했다.

이후 김형균의 부모님은 도마에 관심을 가져 네 사람은 함께 공방 나들이에 나섰다.

김형균의 부모님은 “도마를 정말 만드는 곳이 있냐. 같이 갔으면 좋겠다”며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