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인룸` 김해숙, "나에겐 해이가 있어"...이경영에 재심 정면대응 선언

기사입력 2018-11-25 2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원태성 객원기자]
장화사(김해숙 분)의 믿는 구석은 을지해이(김희선 분)이었다.
25일 밤 방송된 토일드라마 tvN '나인룸'에서는 재심이 받아들여진 후 장화사와 추영배(이경영 분)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나왔다.
재판이 끝나고 감미란(김재화 분)과 을지해이의 부축을 받고 나온 장화사를 기다리는 것은 추영배였다. 추영배는 주변 사람들에게 "장화사와 둘이 이야기하고 싶다"며 주변을 물릴 것을 요청했다.
둘만 남게되자 추영배는 "내가 기산으로 살아가는 것을 보기 싫다고 했지? 35년간 기산으로 살면서 내게는 법무법인 담장도 있다.

그곳에는 134명의 변호사가 있다"고 장화사에게 말했다.
이에 장화사는 "나에게는 을지해이가 있다"며 백명이 넘는 변호사들과의 싸움에서 을지해이가 지지 않을 것이라는 강한 신뢰를 보여줬다.
한편, 을지해이도 자신의 행동에 의문을 품는 방상수(임원희 분)에게 "제대로 된 법조인으로 한번 살아보려 한다"고 말하며 재심신청에서 지지 않을 것임을 자신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