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멤버 속마음 알게 됐다”…EXID, ‘아이돌 라디오’서 빛난 진한 팀워크

기사입력 2018-11-29 1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EXID 사진=아이돌라디오
↑ EXID 사진=아이돌라디오
[MBN스타 손진아 기자] EXID가 진한 팀워크를 빛냈다.

걸그룹 EXID가 28일 오후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EXID는 신곡 ‘알러뷰’에 맞춰 깜짝 댄스를 추며 등장했다. 평소 무대에서 볼 수 있는 매혹적인 자태가 아닌 귀여우면서도 편안한 모습에 팬들은 큰 호응으로 답했다.

2년 만의 완전체 컴백의 감회를 묻자 솔지는 “너무 좋다. 멤버들이랑 빨리해야겠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드디어 활동하게 돼서 매 순간이 행복하다”며 소감을 전했고 정화 역시 “지금의 하루하루가 2년 동안 기다린 순간이었다. 이제 꿈이 이루어지고 이 순간을 즐길 수 있게 돼 모든 게 재밌고 즐겁다”며 행복함을 드러냈다.

또 컴백을 기다린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달라는 DJ 정일훈의 말에 솔지는 “진짜 너무 보고 싶었다. 앞으로도 함께 같이 했으면 좋겠다. 사랑한다”고 말했고 LE는 “제가 항상 말하듯이 지금까지 좋은 추억 만들었고 앞으로도 만들 거고 여러분들도 이번 활동 즐겼으면 한다”며 팬들에게 속마음을 전했다.

신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정화는 “곡을 처음 듣고 났을 때는 조금 실험적인 것 같다고 생각했다. 훅 자체가 샘플링으로 들어간 노래라 그런지 걱정이 됐었다. 3일 정도 계속 들었는데 들을수록 점점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알러뷰’는 LE와 프로듀서 신사동 호랭이가 함께 만들어낸 곡. 메인보컬인 솔지는 “LE가 내 음역대를 너무 모르고 있구나 싶었다. 녹음 때 너무 높다고 했는데 키를 못 바꾼다고 단호하게 얘기하더라”며 폭로했고 LE는 “파트에 대한 기준은 뭐든지 되는 것만 한다. 솔지 언니가 힘들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그 음역대가 된다”며 항변했고 솔지는 즉석에서 알러뷰의 고음 파트를 완벽하게 부르며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어느덧 데뷔 7년 차를 맞은 EXID 멤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정화는 혜린에게 “혜린 언니와 제가 두 살 차이가 나는데 데뷔 때부터 막내를 혜린 언니로 착각한 적이 많아서 마음이 아팠다. 언니가 성숙미와 섹시한 매력이 생기면서 사람들이 혜린 언니를 더 이상 막내로 생각하지 않겠다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불러왔다.

혜린은 LE에게 아이라이너를 빌린 사연을 소개하며 서운했던 점을 말했지만 LE 역시 같은 주제로 반박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듣고 있던 하니는 “두 사람이 제 물건을 평소에 많이 빌렸는데 한 마디도 뭐라 말한 적이 없다. 그런데 두 사람이 저렇게 다투는 게 좀 그렇다”며 식지 않은 예능감을 발휘하기도 했다.

LE는 솔지에게 “이번에 곡을 쓰면서 슬럼프가 있었다. 곡도 잘 안 나오고 있었는데 가이

드를 하고 솔지가 듣자마자 좋다고 문자를 보내줬다. 그 마음이 너무 고마웠다”며 진정성 있는 감사를 전하며 순서를 마무리했다.

마지막으로 EXID는 “오늘 정말 시간이 순간 삭제된 거 같았고 다음에 또 좋은 시간을 아이돌 라디오에서 보내고 싶다. 멤버들의 속마음을 알 수 있어서 유익했다”고 입을 모았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