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별도 마마무스럽게”…아련·쓸쓸함 품은 감성맘무의 ‘블루스’(종합)

기사입력 2018-11-29 17:32

마마무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마마무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그룹 마마무가 아련함과 쓸쓸함을 품은 ‘블루스’로 돌아왔다. 이별마저 마마무스럽게 표현하며 리스너들의 감성 저격을 예고했다.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그룹 마마무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블루스(BLUE;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마마무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Wind Flower)’를 포함한 여덟 번째 미니앨범 ‘블루스(BLUE;S)’를 발표한다.

‘블루스(BLUE;S)’는 멤버 솔라의 상징 컬러 ‘블루’와 SORLA의 이니셜 ‘S’를 더한 것으로, 흔히 파란색을 자유와 희망을 상징하지만, 그 이면에 있는 차갑고 고요한 슬픔, 우울함을 담았다.

솔라는 “블루라는 컬러가 여름의 시원하고 청량한 이미지를 떠올릴 수 있는데 반면 쓸쓸한 느낌과 우울하다는 뜻도 있다. 저희는 그런 감성을 담아내려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하면서 ‘나의 색에 맞는 앨범은 어떻게 나올까’하는 걱정도 기대고 많았다. 이전에는 마마무가 발랄하고 신나고 밝은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쓸쓸하고 외롭기도 하고, 센치한 감정을 많이 섞은 앨범이 아닌가 싶다. 그동안 앨범 중 가장 진지한 앨범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블루스(BLUE;S)’에는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Wind Flower)’을 비롯해 계절의 느낌을 가득 담은 인트로 곡 ‘가을에서 겨울로’, 긴장감 넘치는 인상적인 멜로디와 마마무의 파워풀한 보컬이 한 편의 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No more drama’, 솔라의 두 번째 자작곡으로 솔라의 섬세하고 애절한 음색이 돋보이는 ‘HELLO’, 연인과의 이별을 담담하게 이야기하고 있는 ‘생각보단 괜찮아(Better than I thought)’, 혼자 아침을 맞으며 느끼는 슬픔을 잔잔하면서 포근한 스트링 사운드에 녹여 표현한 ‘Morning’까지 이별을 주제로 한 감성적이고 글루미한 무드의 6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Wind Flower)’는 감성적인 기타 리프 사운드와 세련된 멜로디 라인이 인상적인 R&B 장르의 곡으로, 마마무의 한층 짙은 감성과 깊은 보이스가 센티멘탈한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휘인은 “타이틀곡은 아네모네의 꽃말을 의미를 부여했다. 꽃말이 기다림, 이룰 수 없는 사랑과 같은 이별후의 슬픈 감정을 나타낸다. 그래서 저희 타이틀곡 제목으로 쓰게 됐다”고 말했다.

화사는 “마음에 허기를 채워줄 수 있는 앨범이라 생각한다. 이번 앨범의 주제가 이별이다 보니 이별 노래를 작업하면서 많이 힘들었다. 곡속으로 직접 들어가 이입해 작업하다 보니 처음엔 힘들다가도 듣다보니 허기를 달래주는 느낌이었다. 요즘 날씨도 헛헛한데, ‘블루스’가 많은 위로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마마무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마마무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또한 ‘윈드 플라워(Wind Flower)’ 뮤직비디오에는 이별의 후유증으로 때론 슬퍼하기도, 때론 아무렇지 않게 춤추고 노래하며 복합적인 감성에 휩싸인 마마무의 모습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담아냈다. 홍콩의 이국적이고 화려한 배경 속에서 이별의 다양한 감정을 표현한 마마무의 쓸쓸하고 센티멘탈한 분위기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화사는 “홍콩은 화려한 도시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데, 저는 화려한 이미지일수록 더 쓸쓸하고 외롭고 고독함이 느껴지는 것 같다. 뮤직비디오에서 이별 후 복합적인 마음을 연기했는데, 한 사람이 느끼는 감정 중 미련, 추억, 갈등, 극복을 저희 넷이 각각 맡아서 표현했다”고 털어놨다.

솔라는 “홍콩에서의 일들이 강렬하게 기억에 남는다. 마지막 장면에 보면 술파티를 하는데, 비싼 양주들이 많았는데, 사실 그 안에 우롱차가 있었다. 배가 많이 불렀던 기억이 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여기에 문별은 “솔라 언니가 술을 잘 못 먹는데, 뮤직비디오에서는 술을 잘 마시는 연기를 했다. 연기를 맛깔나게 너무 잘해서 정말 술을 먹은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마마무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마마무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마마무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통해 따뜻한 봄의 무드를 담은 ‘옐로우 플라워(Yellow Flower)’, 여름의 정열적인 매력을 보여준 ‘레드 문(RED MOON)’에 이어 감성을 담은 새 미니앨범 ‘블루스(BLUE;S)’로 리스너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셔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화사는 “1년 동안 세 장의 앨범을 냈다. ‘너나 해’, ‘별이 빛나는 밤’도 굉장히 많은 사랑을 주셔서 과분한 해가 됐다. 이번엔 오히려 부담이 많지 않았다. 저희를 채찍질하기 보단 내려두고 달려가게 됐다. 조금 더 편안하고, 감정에 몰입하며 작업에 몰두했었다”고 작업 과정을 밝혔다.

더불어 이번 활동의 목표에 대해선 “많은 대중들이 사랑해주는 게 가장 좋은 거라고 생각한다. 마마무로서의 또 다른 새로운 시도를 했다. ‘너나 해’까지만 해도 강한 이미지가 있었는데, 이번엔 성숙한 마마무의 모습을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 솔라는 “이번 앨범은

시간이 흘러도 많은 분들이 그 앨범, 그 노래라고 기억해주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문별은 1위 공약에 대해 “1위를 안겨주신다면, 곡 제목처럼 꽃을 나눠드리면 공약을 내세우면 어떨까 한다. 꽃을 받으면 기분이 좋지 않나. 많은 분들께 사랑을 나눠드리고 싶어 생각하게 됐다”고 얘기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