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운명과 분노’ 이민정X소이현, 결혼 후 복귀…이미지 변신 성공할까(종합)

기사입력 2018-11-30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운명과 분노’ 이민정 소이현 주상욱 이기우 윤학 박수아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운명과 분노’ 이민정 소이현 주상욱 이기우 윤학 박수아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배우 이민정과 소이현이 결혼 후 2년 만에 복귀한다. 그들은 과연 ‘운명과 분노’로 다시 화려한 비상(飛上)을 할 수 있을지.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 목동에서는 SBS 새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운명과 분노’는 운명을 바꾸기 위해 한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와 운명인 줄 알고 그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 목적을 위해 남자를 차지하려는 여자와 복수심에 차 그 여자를 되찾으려는 남자 등 네 남녀의 엇갈리는 사랑과 분노를 담은 현실성 강한 격정 멜로드라마다.

감독은 “‘운명과 분노’가 두 가지 단어로 압축될 수 있다. 사랑과 욕망이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어떤 사연으로 인해 부족함을 느끼고 이걸 채우기 위해 욕망한다. 이렇게 욕망하는 사람들끼리 어떻게 선택할지에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기존 로맨틱 코미디의 이미지가 강한 이민정은 이번 작품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그는 “원래 로코 이미지가 강해 여기서 벗어나고 싶었다. 이번 작품이 딱 그런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 육아만 하다가 오랜만에 촬영해서 에너지가 생기는 느낌이 있었다. 피곤함이 극도에 치닫는 느낌도 있었다. 촬영하면서, 또 집에서 일하는게 몸에 익어 재미있게 촬영한다. 작품으로 배우가 보여주는 게 가장 의미 있고, 떨리는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주연 배우인 이민정, 소이현, 주상욱은 모두 배우와 결혼했다. 그러다 보니 각 배우자의 내조, 외조가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운명과 분노’ 이민정 주상욱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운명과 분노’ 이민정 주상욱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에 대해 “오랜만에 복귀여서 그런지 신랑이 응원 많이 해준다. 워낙 왕성하게 활동해서 크게 도움이 되게끔은 아니지만, 주상욱이랑 친하다. 두 분이 만나셔서 술도 한잔 하시고 이러시면서 날 부탁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주상욱은 차예련에 대해 “근데 정작 내가 현장에서 해드릴 것은 없다. 대본이라든지 방송이 나가면 거기서 얘기하고 조언도 한다. 지금 촬영 가기 전에 우엉차, 간식을 싸서 준다. 이렇게 산다. 작은 것들 하나하나를 챙겨준다. 그런 게 또 그런 내조를 잘 하고 있다”며 흐뭇해했다.

이민정은 이병헌에 “집을 비우지 않고 촬영하니까 아

이와 있는 시간이 조금 준다. 그 부분에서 영화를 찍고 있어서 육아를 담당하고 있다. 그게 가장 고맙다”고 답했다.

그는 끝으로 드라마에 대해 “시청률도 중요하지만 드라마가 다음을 보게 만들 매력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진심을 전했다.

SBS ‘운명과 분노’는 오는 1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 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흑인사망' 사건에 아프리카 주재 美 대사관들 일제히 비판
  •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희망
  • 코로나19 신규 확진 27명…지역감염 15명, 해외유입 12명
  • "질투" "노망"…이용수 할머니 향한 2차 가해 발언 쏟아져
  • 전 학년 등교수업 코앞인데…코로나 확산 우려에
  • 美 스페이스X,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