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2018 MMA]비투비, 데뷔 6년만에 TOP10 "은광이형에게 이 영광을"

기사입력 2018-12-01 21:57 l 최종수정 2018-12-01 2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그룹 비투비가 '2018 MMA'에서 TOP10의 기쁨을 맛봤다.
1일 오후 7시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2018 멜론 뮤직 어워드’가 진행됐다.
비투비는 이날 방탄소년단, 마마무, 볼빨간사춘기, 에이핑크, 블랙핑크, 워너원 등에 이어 TOP10으로 호명됐다. 데뷔 6년 만의 쾌거다. 이날 비투비는 "6년 만에 이렇게 TOP10을 받게 됐다. 모두 멜로디(팬덤) 여러분 덕분"이라며 "검은머리가 흰머리 될 때까지 노래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추운 날씨에 훈련 받고 있을 (서)은광이형과 이 기쁨을 함께 나누겠다"고 밝혔으며 큐브엔터테인먼트 홍승성 회장 등 소속사 식구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비투비는 정식 수상 발표에 앞서 수상자 설명이 공개되는 작은 방송

사고의 주인공이 됐지만 재치 있는 수상 소감으로 사고조차 잊게 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2018 멜론 뮤직 어워드’에는 마마무, 방탄소년단, 여자친구, 볼빨간 사춘기, 비투비, 워너원, 에이핑크, 블랙핑크, 아이콘 등 올 한 해 K-POP을 빛낸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석했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어준, '윤미향 사퇴 촉구' 태평양 유족회에 하는 말이…
  • 수도권 개척교회 집단감염 22명 추가 확진
  • "미적거리는 윤석열, 윤미향에 이례적 신속"
  •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는 하얀 얼굴에"
  • 오거돈, 병원으로 이송 "심각한 상태 아닌 듯"
  • KBS '여자화장실 몰카범' 용의자는 공채 개그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