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아는형님`워너원 2차 전학 "강호동 나대지 마라"

기사입력 2018-12-01 2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준혁 객원기자]
워너원 멤버들이 형님학교에서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놀다 갔다.
1일 밤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다시 한 번 워너원이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제일 앞에 서있던 라이관린은 교실 문을 열자마자 "강호동! 나대지 마라!"라고 외치며 과격해진 콘셉트로 교실에 입장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분노에 찬 듯한 콘셉트로 나타난 건 라이관린 뿐만이 아니었고, 김희철은 "미안한데...너희 왜 오자마자 화가 나있어?"라고 했다. 어째서인지 지금까지 형님학교 전학생들은 강호동에게 시비를 걸면서 교실에 들어서는 경우가 많았다.
라이관린은 과거 출연했을 당시에는 초면에 반말을 하고 형님들을 막 대하는 게 어려웠다고 털어놓으며 "이번에 지난번 아쉬웠던 만큼 열정 가져와서 열심히 하려고 하고 있어"라고 말했다.
이에 형님들은 말 솜씨가 늘었다며 칭찬했는데, 김영철이 "이 정도면 경훈이랑 말싸움해도 이기겠는데"라고 하자 "그래서 이따 뜨려고"라고 돌발 대결 신청을 했다. 그렇게 즉석 말싸움이 펼쳐졌는데, 패기 넘치게 도전한 라이관린은 미리 준비해 온 두 가지 공격을 다 쓰고난 후엔 어쩔 줄 몰랐다.
그렇게 대결이 싱겁게 끝나고 이상민의 돌발 제안으로 경훈과 민현의 즉석 말싸움도 성사됐다. 이 대결도 민경훈이 "너 내 영상 보지?"라며 팬심 공격으로 한 방에 끝내버렸다.
지성은 통편집을 피하기 위한 몸부림의 일환으로 이상민에게 머랭 치기 대결을 신청했다. 이상민은 거의 숨도 안 쉬며 혼신의 힘을 다해 휘핑을 해 승리했다. 비록 대결에서는 패배했지만, 지성은 통편집을 면했다.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재환은 고깃집에서 "옹성우는 뭐 해?"라는 말을 들은 게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민현은 자신의 누나가 느닷없이 "도경수 님(엑소 디오) 언제 보여줄 거야?"라고 말해 당황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서장훈이 "디오를 갑자기 왜?"라고 의아해하자, 이수근은 "사람들이 연예계 사람들은 다 친한 줄 아셔"라고 했고, 워너원 멤버들은 이 이야기에 모두 공감을 표했다. 그런 와중에 민현은 "누나가 경훈이를 소개해달라고 하면 소개해줄거야?"라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경훈이가 아깝지"라고 대답해 경훈에 대한 변함없는 팬심을 드러냈다.
대휘는 자신이 누구가를 굉장히 당황하게 만든 적이 있다며 "누굴 어떻게 당황하게 했을까?"라고 문제를 던졌다. 정답은 보안업체 직원한테 애교를 부려 당황하게 했다는 것. 직원은 혼란스러워하며 "예쁘장하게 생기셨네요. 새신랑 같아요"라며 아무 말을 시전하고는 사라졌고, 당시 옆에서 상황을 지켜봤다던 우진은 대휘가 윙크하는 걸 재현하며 "쟤가 왜 저러나 싶었어"고 말했다.
대휘는 민망해하며 평소에 애교가 많아 자신도 모르게 주변 사람들에게 애교를 부린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호동은 "나한테는 왜 안 해?"라고 물었는데, 대휘는 "너는 이상하게 정이 안 간다"라고 대답해 충격을 선사했다. 원래는 '스타킹' 애청자였는데, '아는형님'에 강호동 피해자들이 속출하는 것을 보며 "완전 이상한 애인 거야"라고 마음이 바뀌었다는 것.
그러다 중간에 장티처가 교실에 들어서자 중간 몸풀기로 워너원 대 형님들의 토끼 귀 체조 대결이 진행됐다. 대결에서 승리한 워너원은 닭강정을 먹었고, 장티처는 "워너원 사랑해"라고 인사하며 쿨하게 퇴장했다.
이후 '나를 맞혀봐'가 다시 시작됐고, 민현의 차례가 왔다. 민현은 성운 때문에 가슴이 철렁한 적이 있다며 칫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성운이 자신의 칫솔인 줄 알고 민현의 칫솔을 계속 쓰고 있었다는 것이고, 심지어 민현은 성운이 칫솔로 거의 토할 지경까지 혀를 닦는다며 경악했다.
서장훈은 "민현이가 아직 좀 더 배워야 돼"라며 "여럿이 있을 때는 칫솔을 절대 화장실 안에 두고 나오지 마라"고 했다. 이에 이상민은 "그럼 장훈아, 만약에 가까운 사람이 이틀 동안 네 칫솔을 쓰고 너도 그 칫솔을 쓴거야. 그럼 그 사람하고 사이가 어떻게 돼?"라고 물었고, 서장훈은 "굉장히 멀어질 거야. 이건 내 인권에 대한 도전이야"라고 대답했다. 반면, 강호동과 이수근은 학창 시절 칫솔 공유를 자주 했다고 밝혀 서장훈을 기겁하게 했고, 때아닌 칫솔 공유 논쟁이 펼쳐졌다.
강다니엘은 "내가 '우리 엄마 짱이다'라고 느낀 순간이 있었어"라고 문제를 냈다. 이수근이 농담조로 "어머니가 진짜 짱이셨어"라고 하자, 강다니엘은 "그것도 맞아"라고 대답했다. 실제로 창 던지기 선수였다고 한다.
정답은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을 때 그냥 쿨하게 수신을 거부했다는 것. 중학생 때 한 번은 피곤해서 학교에서 잠을 청했던 강다니엘은 밤 10시가 돼서야 일어났고, 마침 그 때 순찰을 돌던 학주 선생님을 피하기 위해 기어서 지나가려다 결국 적발됐다. 이 일로 학주 선생님은 강다니엘 어머니께 전화를 했지만, 어머니는 모르는 번호라고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한다.
그런데 강다니엘이 이어서 어머니 이야기를 하던 중에 성우가 갑자기 책상을 주먹으로 내려치고 자리에서 일어나며 "아~진짜..."라고 화를 내 주변 사람들을 모

두 당황하게 했다. 제작진이 다급하게 "아직 아니야!"라고 전하자 성우는 머쓱한 표정으로 그대로 다시 앉았다. 원래는 강다니엘이 성우 이야기까지 하고 난 다음에 나왔어야 할 콩트였는데 타이밍을 잘못 잡은 것이었다.
이후 민망함을 견뎌내며 성우는 다시 한 번 동일한 연기를 했고, 그렇게 '나를 맞혀봐' 코너는 '아는 댄스 동아리 101' 콩트로 넘어갔다.

화제 뉴스
  • 인천서 목사 등 18명 추가 확진…"교회 부흥회서 집단감염"
  • 셀트리온 주가, 코로나19 치료제 동물실험 결과에 강세
  • '1인당 150만원' 고용안정지원금 오늘부터 신청…대상자는?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진중권 "이용수할머니께 악플, 이게 민주당 수준"
  • 가정폭력 때문에 피신했는데…아내 찾아와 분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