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TMI 언더나인틴’ 오마이걸 효정 “데뷔 전 여러 회사 거쳐, 고민 많았다”

기사입력 2018-12-02 2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TMI 언더나인틴’ 오마이걸 효정 사진=‘김신영의 TMI 언더나인틴’
↑ ‘TMI 언더나인틴’ 오마이걸 효정 사진=‘김신영의 TMI 언더나인틴’
[MBN스타 김솔지 기자] ‘김신영의 TMI 언더나인틴’ 오마이걸 효정이 데뷔 전 고민을 털어놨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김신영의 TMI 언더나인틴’에서는 오마이걸 효정, 아린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효정은 오마이걸로 데뷔하기 전의 고민을 묻자 “연습생 시절, 여러 회사를 거쳤다. 그래서 ‘이 회사에서 데뷔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컸다”고 솔직한 속마음을 맑혔다.

이어 ‘언더나인틴’ 예비돌들의 고민이 공개됐다. 퍼포먼스 팀의 이승환은 “최근 들어 사람들과 얘기하는 게 너무 좋아서 만나는 사람들 마다 말이 많다는 얘기를 듣는다”고 털어놨다.

이를 본 효정은 “

나인데”라며 공감했다. 그는 “제가 오마이걸의 ‘투 머치 토커’(too much talker:필요 외의 말을 많이 하는 사람)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아린은 “효정의 말을 듣다가 딴 생각 해본 적 있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아린은 “저절로 멍 때리게 된다”고 덧붙였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식약처 "공적마스크 판매 6월말 종료…시행방안 협의 중"
  • "예쁘다"며 15분 동안 버스에서 '못된 짓'
  • 상일미디어고등학교 학생 1명 확진…전원 귀가
  • 윤미향 의혹 놓고 여성단체 입장차 '뚜렷'
  • 김미애 비대위원은 누구? 보수 '흙수저' 스토리
  • 쿠팡-마켓컬리 확진자 3명, 사업 설명회 갔다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