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계룡선녀전’ 안영미, 매회 파격적인 스타일링…‘독특한 패션 세계’

기사입력 2018-12-08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계룡선녀전’ 안영미 사진=tvN ‘계룡선녀전’
↑ ‘계룡선녀전’ 안영미 사진=tvN ‘계룡선녀전’
[MBN스타 신미래 기자] ‘계룡선녀전’ 안영미가 독특한 터주신 룩(Look)으로 시선을 싹쓸이하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 연출 김윤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 터주신 ‘조봉대’로 변신한 안영미가 매회 등장마다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극의 유쾌한 재미를 책임지고 있다.

극 중 강렬한 카리스마부터 깨알 같은 허당미(美)를 선보이고 있는 조봉대(안영미 분)는 온화하고 위엄있는 기존 터주신 이미지의 틀을 깼다. 캠퍼스 속에서 커피 트럭을 운영하지만 커피 내리는 실력은 엉망, 스마트폰 게임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하는가 하면 잘생긴 남자 앞에서는 유독 약해진다. 전지전능할 것만 같은 신과는 거리가 먼 인간적이고 개성 강한 모습으로 깨알 같은 웃음을 담당하고 있는 상황.

특히 조봉대의 이런 면모를 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은 단연 패션이다. 첫 등장부터 몸에 쫙 붙는 가죽 점프 슈트에 새빨간 칼단발, 헤드셋을 장착한 채 시선을 압도했던 그녀는 매 등장마다 범상치 않은 스타일로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안영미는 공개된 사진 속 모습처럼 화려한 패턴에 깊게 파인 브이넥뿐 아니라 과감한 시스루 블라우스로 남다른 패션 세계를 펼쳐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독특한 색감의 상, 하의와 포인트로 매치한 뷔스티에까지 쉽게 소화하기 힘든 스타일링을 과감하게 보여주며 화끈하고 고집 센 성격의 조봉대를 한층 더 생동감있게 표현해내고 있다.

이처럼 안영미는 다채로운 표정과 망가짐을 불사하는 탁월한 표현력은 물론 임팩트 폭발하는 코디네이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와 같은 디테일함으로 캐릭터와 혼연일체 되어 드라마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끌고 있는 그녀는 시청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조봉대는 점점 터주신의 힘이 약해져만가고 북두성군(임하룡 분)과 독대하면서 그의 여동생인 사실까지 밝혀져 앞으로의 전개에 더욱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강인 선발 출전…'종아리 통증' 김민재는 제외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