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연기돌’ SF9 로운 “연기대상 신인상? 아직은 부족해”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8-12-09 1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룹 SF9 멤버 로운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그룹 SF9 멤버 로운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은섭’이란 이름으로 기억하고 있을 것 같은 로운. 그에게 한 가지 욕심이 있다면 팀의 인지도를 높이는 일이었다.

지난달 26일 종영한 SBS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 차가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멜로 드라마다.

로운은 극 중 고은섭 역으로, 1년 차 여름(채수빈 분)의 입사 동기다. 여름의 친구이지만, 그를 오랜 기간 짝사랑하고 있다. 보통 ‘연기돌’의 경우, 팀 활동명과 배우 활동명을 다르게 사용한다. 그러나 로운은 두 이름 다 같다. 특별한 이유가 있었을까.

“난 그냥 SF9 로운이다. 긍정적인 효과를 바라고 있다. 좋게 생각하고 있다. 처음엔 김로운이라고 했지만, 로운이라고 부르는 게 편하기도 하고 SF9 로운이라고 하면 팀 인지도와 개인 인지도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룹 SF9 멤버 로운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그룹 SF9 멤버 로운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그는 올해 드라마 ‘열두밤’부터 ‘여우각시별’ 그리고 타이틀곡 ‘질렀어’ 활동 등으로 바쁜 나날을 보냈다. 로운은 2018년이 한 달 남은 시점에서 지난 날을 돌아봤다.

“2018년 초 계획했던 일들을 충족한 부분도 있고 그렇지 못한 부분도 있다. 항상 기대한 만큼 아쉬움이 남는 편이다. 이제까지는 아쉬움이 남는 게 불행하다고 생각했다. ‘왜 난 이것밖에 못할까’라고 생각하기도 했고 ‘기회를 가졌는데도 왜 잘하지 못했을까’ 생각했다. 그런데 이번에 작품을 하면서 ‘아쉬움이 남는건 당연하다’고 느꼈다. 2018년을 엄청 바쁘게 보냈는데, 2019년은 더 바쁘게, 더 열심히, 더 묵묵히 일하고 연기하고 노래하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

연말이니만큼 연기 대상 시

상식 이야기도 빠질 수 없었다. 혹시 이번 작품을 통해 신인상에 대한 기대가 있냐는 질문에 그는 “안그래도 친한 직원분이 연기 대상에 오냐고 묻더라. 내가 분량도 그렇게 많지 않고 상을 받기엔 연기가 부족하다. 참석만 해도 행복할 것 같다. 참석하면 가서 사진만 한 열 장 찍을 것이다”라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