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페이브걸즈, 차기 `요정돌` 예약이오

기사입력 2018-12-10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신인 걸그룹 페이브걸즈(가칭)가 차기 ‘요정돌’의 계보를 이을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소속사 페이브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페이브걸즈가 지난 8일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두 번째 프리 쇼 무대를 성황리에 마쳤다.
페이브걸즈는 페이브 엔터테인먼트가 최초로 시도하는 전원 10대 구성의 ‘하이틴 걸그룹’이다. 2019년 초 데뷔를 목표로 준비 중인 이들은 JTBC ‘믹스나인’ 화제의 참가자 이수진, 박해린, 신지윤, 박소은에 이어 신예 먼데이, 김가은, 이재희 등 총 7명의 데뷔 후보생들이 먼저 베일을 벗으며 주목 받았다.
지난 11월, ‘첫 번째 프리 쇼- WE?’를 열고 후보생들의 모습을 최초 공개한 페이브걸즈는 이후 약 한달 만에 ‘두 번째 프리 쇼 WE?- Our Christmas'를 열고 팬들과 재회했다. 페이브걸즈의 이번 무대는 첫 프리 쇼에 이어 또 한번 이례적인 '전석 매진' 기록을 달성, 데뷔 전 뜨겁게 주목 받고 있는 이들의 놀라운 저력을 실감케 했다.
추운 한파가 몰아친 주말, 페이브걸즈의 프리 쇼 현장은 일곱 소녀들을 직접 만나기 위한 수 많은 관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며 핫한 열기를 이뤘다. 이 같은 성원에 힘입어 페이브걸즈는 강추위도 잊게 만들 ‘열정 가득’ 무대매너로 2시간여 러닝타임을 풍성히 채우면서 관객들과 가깝게 호흡했다.
아이유의 '마시멜로우' 무대로 사랑스런 포문을 연 페이브걸즈는 각각 팬들을 향해 반가운 인사를 전하며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씩씩한 첫 인사에 이어 이들은 "특별한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인 만큼 재미있고 행복한 기억들을 선사할 것”이란 포부를 밝히며 힘찬 파이팅을 다졌다.
이어 페이브걸즈는 레드벨벳의 '아이스크림 케이크'로 파워풀 무대를 꾸민 데 이어 먼데이, 박해린, 신지윤, 박소은 4인이 써니힐의 ‘굿바이 투 로맨스’로 청아한 보컬하모니를 뽐내는 등 다재 다능한 실력과 매력들을 선사했다.
특히 ‘원조 요정’ S.E.S의 ‘아임 유어 걸’과 ‘너를 사랑해’ 무대를 완벽 재현한 페이브걸즈의 무대에는 한층 열띤 팬들의 함성이 쏟아졌다.
원곡 이상의 상큼, 발랄한 매력을 선사하며 주목 받은 페이브걸즈는 “S.E.S 선배님처럼 오래오래 기억될 수 있는 ‘레전드 걸그룹’이 되고 싶다”는 목표를 밝히며 차기 ‘요정돌’로 성장할 페이브걸즈의 무한한 성장가능성을 기대케 했다.
더불어 이들에게 궁금한 'TMI(투 머치 인포메이션)' 정보를 전하는 Q&A시간 '소원을 말해봐'와 직접 그린 그림일기로 각각의 크리스마스 소원을 공유하는 ‘페이브 크리스마스’ 토크 코너에서는 페이브걸즈의 풋풋하고 사랑스런 매력들이 빛났다.
공연을 마치며 페이브걸즈는 추운 날씨에 자리해 준 팬들에게 따뜻한 감사메시지를 전하는 것은 물론, 팬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고 ‘하이터치’에 나서는 등 진심 어린 시간을 함께했다.
프리 쇼의 메인MC로 활약한 신지윤, 박소은은 “특별하고 따뜻한 하루를 만들어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드러내며 “언젠가 여러분의 겨울을 따뜻하게 채울 수 있는 존재가 되도록 열심히 할 것”이라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먼데이 역시 “지금은 많이 여리고, 부족하고 작은 존재겠지만 여러분의 사랑 속에서 언젠가 꼭 빛나는 별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노태우·김영삼도 답변" 반격…민주, 직권남용 고발키로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