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계룡선녀전’ 서지훈, 문채원에 고백…문채원 “내 지아비 윤현민”

기사입력 2018-12-11 21: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계룡선녀전’ 서지훈 사진=‘계룡선녀전’ 방송 캡처
↑ ‘계룡선녀전’ 서지훈 사진=‘계룡선녀전’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계룡선녀전’ 서지훈이 문채원에 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문채원은 이를 거절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계룡선녀전’에서는 김금(서지훈 분)이 선옥남(문채원 분)을 향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금은 점순이(강미나 분)에게 선옥남과 정이현(윤현민 분)이 키스하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점순이는 그런 김금을 안타까운 눈빛으로 바라봤고, 김금은 “내 마음이 이런데 선녀님을 그냥 놓아버리면 안 되는 거잖아. 선녀님의 마음이 진정 내가 아닌 교수님에게 향하고 있는 게 맞냐고 물어봐야 하는 거잖아”라며 선옥남에게 고백을 하기로 결심한다.

김금은 곧장 선옥남에게 향했다. 이를 본 정이현도 급히 따라갔

다. 김금은 “왜 전 아니에요? 저도 선녀폭포에 함께 있었잖아요”라고 물었다.

그러나 선옥남은 “저는 지아비를 찾아야 한다. 그게 내가 여기 온 이유”라며 “내게 마음 쓰지 말고 그대의 마음다운 시간을 살아가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선녀님의 그 분이 교수님이냐”고 묻는 김금에 “그리 믿는다”고 말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강인 선발 출전…'종아리 통증' 김민재는 제외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