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후의 품격’ 장나라, 본격 흑화되나?...이엘리야 감옥에 가뒀다

기사입력 2018-12-12 1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황후의 품격’ 장나라가 이엘리야를 감옥에 집어넣으면서 파란을 일으킨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는 써니(장나라 분)가 남편인 황제 이혁(신성록 분)과 황실수석인 유라(이엘리야 분)가 요트 위에서 키스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공개된 바 있다.
이에 후속스토리에 관심이 고조된 가운데, 12일 방송분 예고편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예고편은 이혁과 유라가 같은 침대에서 아침을 맞이하고, 이때 써니는 누군가를 향해 둘이 같이 잤음을 털어놓으면서 시작된다.
하지만 이혁은 기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부드러운 미소와 함께 일부러 써니를 안으면서 “부부사이에 믿음보다 중요한 건 없는 것 같다”라는 가식적인 말을 늘어놨다.
그런가 하면 써니는 다시 한 번 이혁과 유라의 다정한 모습을 발견하고는 눈시울을 붉혔고, 이내 유라를 황실감옥에 가두기에 이른 것. 문을 열라며 화를 내는 유라를 마주한 써니는 그녀의 죄를 황실에 보고할 것을 명령했다.
온갖 분노를 터뜨리던 이혁은 감옥에 있는 유라를 감싸며 다독였고, 그 시각 우빈(최진혁 분)은 써니를 마치 안는 듯한 포즈를 취하며 “참지 마십시오, 폐하 지키십시오”라고 조언하면서 본방송에 대한 관심을 더욱 고조시켰다.
한 관계자는 “이번 회에서는 이혁과 유라의 밀회사실을 목격한 써니가 결국 유라를 감옥에 집어넣으면서 일대 파란을 일으키게 된다”면서 “과연 써니가 어떤 과정을 통해서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있었는지, 그리고 이후 이혁과의 사이가 과연 어떻게 바뀔지는 본방송을 통해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한편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성폭행 당해” 가족에 털어놓은 50대 여성…경찰 수사 앞두고 극단적 선택
  • 윤 대통령 "박진, 탁월한 능력 가져"…비속어 논란엔 '침묵'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