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추리` 최종 상금 2천만원의 주인공은? "임수향 연기중·표정보니 제니" 추측만발

기사입력 2018-12-19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미추리'가 대망의 마지막 추리 전쟁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최종 상금 2000만 원의 주인공을 향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오는 21일(금)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에서는 대망의 마지막 추적과 함께 최종 상금 주인공의 탄생 여부가 공개된다.
첫 번째로 천만 원을 찾은 양세형은 최종 판결에서 멤버들에게 발각되어 상금 획득에 실패했다. 또한 다시 숨겨진 돈을 찾은 멤버는 이월을 선택했고, 강력한 용의자였던 강기영이 풀이 마켓을 통해 돈을 찾은 멤버가 아님이 밝혀지며 모두를 충격에 빠트리기도 했다.
이후 제니와 임수향의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되면서 추적 경쟁은 다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누리꾼들은 임수향이 천만 원 숨겨놓고 연기 중이다”, “표정 보니까 제니”, “임수향이랑 제

니 둘 다 아닐 듯” 등 천만 원을 숨긴 멤버 찾기에 관심을 드러냈다.
‘미추리’에서의 단 하루가 남은 가운데, 치밀한 전략으로 2000만 원을 획득한 주인공이 탄생할 것이 기대가 모아진다. ‘미추리’는 21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제공 | SB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