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원준 별세, 고시원 고독사...`하이틴 스타의 안타까운 마지막`[MK이슈]

기사입력 2018-12-19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하이틴스타 원준이 심장마비로 별세한 가운데, 원준이 지병으로 고통받으며 고독사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원준의 별세 소식은 '배우 원준이 18일 오후 4시께 서울 송파구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별세했다'는 내용의 보도로 알려졌다. 향년 55세, 한창 일할 중년의 사망 소식이었다.
그런데 19일 한 매체를 통해 원준이 쓸쓸하게 떠난 사실이 추가로 알려졌다. 원준의 측근은 이날 스포츠연예매체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원준이 고시원에서 외롭게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측근은 원준이 평소 당뇨와 간암 등 지병으로 고통받았으며 두 자녀의 아버지이지만 가정 환경이 여의치 않아 말년에 괴로워했다고 원준의 힘든 사정을
전했다.
원준은 지난 1979년 KBS 특채 탤런트로 발탁돼 배우의 길로 들어섰다. 영화 '고교 얄개' '영웅들의 날개짓' '담다디', KBS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 등에 출연했으며, 1986년 서세원 감독의 영화 '납자루떼'에서 깔눈 역할을 맡는 등 80년대 하이틴 스타로 활발하게 활동했으나 마지막은 쓸쓸했다.
원준의 마지막 소식에 누리꾼들은 "무슨 사정인지 모르겠지만 명복을 빕니다", "아직 한창인데 아쉽네요",

"연말에 또 슬픈소식",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얼굴 보니 알겠는데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등 고인을 추모했다.
고 원준의 빈소는 경기 고양시 덕양구 원당의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 오후 1시, 장지는 벽제 승화원이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다음 프로필[ⓒ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최강욱, 법사위 지원 적절성 묻자 "의도 있는 질문"
  • 검찰, 한명숙 사건 '증언조작 의혹' 조사…수사 전환 할까?
  • '강제추행' 오거돈, 영장심사…"입 열개라도 할 말 없다"
  • 코로나19로 얼굴 검게 변한 중국인 의사 숨져
  • "자율주행 중" 테슬라차 넘어진 화물차와 추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