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 인사발령낸 박성근에 분노 “당장 불러와”

기사입력 2018-12-19 22: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남자친구’ 송혜교가 사랑을 지키려고 노력했다.
1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에는 차수현(송혜교)이 김진혁(박보검)을 걱정하며 그를 챙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우석(장승조)은 김진혁을 찾아와 “속초 해프닝 실환가?”라고 물었다. 김진혁은 “한사람이 큰마음을 내놓았는데 해프닝은 아니죠”라며 “정대표님께서 그런 걸 확인하고 싶은 이유는 뭘까요?”라고 되물었다. 정우석은 “오빠 마음”이라며 차수현을 향한 자신의 애정을 숨겼다.
이후 김진혁은 차수현과 단둘이 식사하며 “오빠 마음이라는 게 어떤 마음일까요?”라고 물었다. 차수현은 “아낀다는 거겠죠?”라고 대수롭지 않게 대답했고 김진혁은 “어떻게 그게 그 마음이냐. 뭐든 잘되길 바란다는 응원이죠”라고 반박했다.
김진혁과의 썸 발언으로 차수현은 긴급 이사회에 불려갔다. 차수현은 “앞으로 대표 개인의 사생활로 회사에 영향 끼치는 일 없을 겁니다”라고 사과하면서도 “앞으로는 정말 필요한 안건으로 긴급 이사회 열어주시죠”라고 뼈있는 한 마디를 남겼다.
그러나 최진철(박성근) 이사는 김진혁을 찾아가 경고하며 속초 인사이동을 통보했다. 최진철은 “당신 하나 때문에 차수현 대표 자리가 위협을 받게 된다고 이 여린 사람아”라며 “속초로 가는 걸로 겨우 막았으니까 차대표 붙잡고 부당하다 억울하다 하지 말아요”라고 전했다.
최진철과의 대화가 끝나고 김진혁은 차수현을 데려다주며 의미심장한 말을 꺼냈다. 김진혁은 “혹시라도 우리가 견뎌야 하는 일들이 생기면 쿠바에서부터 오늘까지 좋은 기억들로 잘 버텨보자고요”라고 부탁했다.
조깅하던 김진혁은 쉴 새 없이 떠오르는 차수현 때문에 그는 그녀의 집까지 단숨에 달려갔다. 차수현을 만난 김진혁은 애틋한 마음을 고백하면서도 “나 스토커 같나”라고 자책했다. 차수현은 “늘 진혁 씨가 달려와요. 남자친구 같아요”라고 마음을 표했다.
이어 차수현이 출장 간 와중에 김진혁은 속초 호텔로 인사 발령났다. 보다 못한

조혜인(전소니)은 김선주(김혜은) 부장의 핸드폰으로 차수현에게 전화를 걸어 이 사실을 알렸다. 인사 발령을 알게 된 차수현은 그간 수상했던 김진혁의 행동을 그제야 이해했다.
출장지 대신 다시 동화호텔로 돌아온 차수현은 장미진(곽선영) 비서에게 최이사를 부를 것을 명했다. 차수현이 돌아왔다는 소식을 들은 김진혁은 굳은 표정을 지으며 대표실로 향했다.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 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34명 접촉
  • 불 켜진 윤미향 사무실…이번주 검찰 소환될 듯
  • 트럼프"9월 G7 정상회의에 한국도 초청 희망"
  • 헌팅포차 등 고위험시설 운영자제…방역수칙 위반 땐 처벌
  • [단독] 3년 만에 영업장 폐쇄 무효 판결…업체는
  • 파라솔 사라진 해운대, '안전개장' 한다지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