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쿠아맨’, DC 유니버스 암흑기의 구원투수로 나선다 [M+Moview]

기사입력 2018-12-20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쿠아맨’ 제임스 모모아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 ‘아쿠아맨’ 제임스 모모아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MBN스타 안윤지 기자] 최근 암흑기에 빠져버린 DC 유니버스를 구하기 위해 나선 전설의 히어로 ‘아쿠아맨’이 나타났다. 아쿠아맨은 슈퍼맨과 원더우먼의 명맥을 이어받을 영웅으로 나타나 DC 유니버스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

19일 개봉한 영화 ‘아쿠아맨’(감독 제임스 완)은 등대지기 아버지와 아틀란티스의 여왕 사이에서 태어난 땅의 아들이자 바다의 왕, 심해의 수호자인 슈퍼히어로 아쿠아맨(제이슨 모모아 분)이 육지와 바다를 무대로 떠난 위대한 여정을 그린다.

긴 세월 간 영화화되지 않았던 아쿠아맨의 존재, 그리고 ‘쏘우’ ‘컨저링’ ‘애나벨’ ‘인시디어스’ 등 공포·스릴의 한 장르를 열어버린 제임스 완의 만남은 영화 시작 전부터 화제였다. 특히 ‘아쿠아맨’에서 주로 다루게 될 주제인 심해는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미지의 세계이기 때문에 제임스 완 감독이 우리에게 심해를 이용해 어떤 공포와 세계를 보여줄지 기대되는 대목이었다.

그가 처음으로 도전한 히어로물인 만큼 역시 기존 DC 무비에서는 볼 수 없었던 광경이었다. 어두은 해저 밑에서 펼쳐지는 거대 전쟁, 화려한 CG가 쉴 틈 없이 지나가며, 어떨 때는 바다가 아니라 우주라고 믿을 수 있을 만큼 대단한 광경이 보여진다. ‘아쿠아맨’은 영상미만 놓고 봤을 때 눈으로 ‘보는’ 영화가 아니라 눈으로 ‘먹는’ 영화라고 평할 수 있을 정도다.

‘아쿠아맨’ 제임스 모모아 엠버 허드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 ‘아쿠아맨’ 제임스 모모아 엠버 허드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또한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아쿠아맨’ 만의 캐릭터 특이성이 존재한다. 바다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 만큼 문어, 게, 새우, 고래 등 해저 속에 사는 어류들이 주인공이다. 때로는 게와 문어가 조합된 신비한 생물체를 그려내 캐릭터를 관찰하는 즐거움을 준다.

이런 ‘아쿠아맨’이 놓친 게 있다면 영화를 보는 관객이다. 히어로 장르는 호불호가 갈리기 경우가 많아서 매니아 층

이 강한 면이 있다. 히어로물을 단 한번도 보지 않은 관객이라면 ‘아쿠아맨’을 봤을 때 신비함을 느끼겠지만, 마니아가 본다면 언제나 봤던 이야기 구조와 화면 구성으로 지루함을 느낄 것이다. 더불어 언제나 믿기지 않는 충격을 주는 제임스 완 감독에게 실망할 수도 있다.

‘아쿠아맨’의 쿠키 영상은 1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대구 신세계백화점서 30대 남성 추락…병원 치료 중
  • 검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3명 구속영장 청구
  • 검찰, 정대협 또 다른 회계 담당자 참고인 신분 소환 조사
  • "흉측하다"…뭇매에 파손된 전두환 동상 어쩌나
  • '드론택시' 2025년 띄운다…도심항공 로드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