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뺑반` 류준열 "연모했던 공효진과 호흡 만족...신선한 도전"

기사입력 2018-12-20 11:37 l 최종수정 2018-12-20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믿고 보는 배우 류준열이 돌아온다. 범죄 액션 '뺑반'을 통해서다.
류준열은 20일 오전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뺑반' 제작보고회에서 "캐릭터 자체가 우리가 알고 있는 매뉴얼대로 움직이는 경찰, 순경의 모습보다도 조금은 남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어 "조금은 튀고 독특한 그런 인물을 연기하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기대하셔도 좋을, 그런 인물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뺑반'을 통해 생애 첫 경찰 역할에 도전하는 공효진 역시 "여성 관객이 아주 좋아하는 장르는 아니여서 나 역시 어려웠고 결정을 내리기까지 고민이 많이 됐다"면서도 "이 작품을 통해 새로운 재미를 느꼈다. 범죄 액션 영화에 주로 출연하는 남자 배우들을 부러워하개 되더라. '좋겠다'라는 부러움을 계속 가졌던 것 같다"고 했다.
류준열에 대해서는 "처음 류준열과 호흡을 맞췄는데 이렇게 멋있는 배우인줄 몰랐다. 신기한 저음을 가졌고 새로운 캐릭터였다. '뺑반' 홍보를 하면서 양파 까듯이 류준열의 실체를 밝히겠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조정석 역시 "현장에서도 공효진과 류준열의 케미스트리가 정말 좋았다. 나는 많이 외로웠다. 따돌림을 당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류준열은 "공효진 선배가 첫 호흡이라고 했지만 사실 공효진과는 KBS2 드라마 '프로듀사'로 한 번 만났다. 그때 잠깐 뵀고 이번 '뺑반'에서 제대로 호흡을 맞췄는데 정말 공효진 선배의 연기를 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행복하게 촬영했다. 공효진 선배를 보면서 '공블리'라 부르며 정말 좋아했다"고 웃었다.

한편, '뺑반'은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영화다.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 염정아, 전혜진, 키(샤이니)가 출연하고 '차이나타운'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내년 1월 개봉 예정.
kiki2022@mk.co.kr
사진| 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트럼프 "홍콩 관련 초강력 대중 제재 발표"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