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소속사 대표 성추행’-‘전속계약 부당’ 주장한 日 출신 걸그룹 멤버 패소

기사입력 2018-12-20 1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일본 출신 걸그룹 멤버가 소속사 대표 성추행과 전속계약상 의무 위반 등을 주장했으나 소송에서 패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10월 모기획사 B 대표가 소속 걸그룹 멤버 A(27)에게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A는 2015년 2월 해당 기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11월 싱글앨범을 내고 데뷔했다.
그러나 지난 2016년 연말, 건강상의 이유로 소속사와 상의 없이 일본으로 출국했고, 이후 연락두절에 팀에 복귀하지 않았다.
이에 소속사 대표는 A의 독단적인 출국으로 예정된 공연이 취소됐고, 그룹 활동 역시 중단됐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그러나 A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소속사로부터 부당대우를 받았다”며 수익금 배분과 정산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또, 일본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소속사 대표가 수차례 방으로 불렀다”며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도 펼쳤다.

재판부는 양측의 팽팽한 대립에 결국 B 대표의 손을 들어줬다.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 역시 A 측은 증거나 증언 확보를 하지 못한 채 공판에선 관련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B 대표는 손해배상 소송이 마무리되면 명예훼손 등으로 A를 추가 고소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