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이국종 교수, 변화 없는 권역외상센터 현실에 분노

기사입력 2018-12-20 2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이국종 교수 권역외상센터에서의 하루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이국종 교수 권역외상센터에서의 하루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MBN스타 신미래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권역외상센터를 둘러싼 숱한 문제와 제약을 다루며, 이러한 현실에 여전히 분노하고 있는 이국종 교수의 하루를 살펴본다.

20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이국종 교수와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의 24시간 현장을 공개한다.

이국종 교수는 2011년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을 살린 외과의사로 이름을 알렸다. 또한 중증외상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외상센터의 열악한 현실을 토로하고, 지원을 호소했다. 그 후 중증외상센터의 개선을 위한 국민청원이 잇따라 이어졌고, 정부 차원에서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약속하는 등 큰 변화를 일으켰다. 그러나 이국종 교수는 ‘반 발짝도 달라지지 않은 현실이 안타깝다’며 여전히 분노하고 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에 한 달간 머물며 생사를 가르는 중증 외상환자들의 응급치료과정을 들여다보았다. 현재 ‘글로벌 스탠다드’를 목표로 외상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는 이국종 교수. 과연 보통 응급실과 권역외상센터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중증외상환자는 생명의 위협을 받을 정도의 외상을 입은 중증환자를 말한다. 이들이 소생할 수 있는 최초의 1시간을 ‘골든아워’라고 하는데 외상센터의 모든 공간은 이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돼 있다. 헬기이송 시스템을 관제하는 ‘외상통제실’, X-RAY 검사 등 진단과 응급처치가 동시에 가능한 ‘외상소생실’, 추후 집중적인 간호가 필요한 중증환자들을 위한 ‘집중치료실’까지. 제작진은 각 장소에서 일어나는 생생한 현장을

카메라에 담으며 기적적으로 살아난 실제 환자와 가족들을 만나 기적과 절망, 기쁨과 슬픔이 공존하는 사연을 들을 수 있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권역외상센터’를 둘러싼 숱한 문제와 제약이 드러났다. 여전히 허술한 응급이송체계와 의료진 부족, 고된 업무 등 여전히 많은 한계점이 남아있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엎친 데 덮친 방역당국…원인 규명 총력
  • 유엔사, GP 총격 "남북 모두 정전협정 위반"
  • 이태원발 7차 감염까지 발생…n차 감염 우려
  • 스쿨존서 어린이 친 SUV…피해자 측 "고의"
  • 문 대통령 "한우 매출 급증, 국민 마음 와 닿아”
  • 자가 격리 이탈자 첫 실형…다른 이탈자들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