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그리운 마음 담아 애틋한 입맞춤 ‘설렘 가득’

기사입력 2018-12-20 2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남자친구’ 송혜교와 박보검이 입을 맞췄다.
2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에는 차수현(송혜교)과 김진혁(박보검)이 키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진혁은 자신의 인사발령을 막으려는 차수현을 찾아가 속초로 가겠다고 말했다. 김진혁의 마음을 이해한 차수현은 그에게 송별회를 제안했고 두 사람은 데이트를 즐겼다. 차수현은 “좋은 기억이 많아졌어요. 진혁 씨 쿠바에서 만난 후로 그런 기억이 많아졌어요”라고 고백했다.
김진혁은 “나도 그래요”라며 “서로 좋은 기억들로 잘 이겨내봐요”라고 미소 지었다. 또 그는 차수현을 만나기 전에는 사랑을 책으로 배웠다고 전하며 카메라를 선물했다. 김진혁이 소중하게 아끼는 카메라를 받은 차수현은 어쩔 수 없는 상황에 혼자서 울음을 삼켰다.
이후 김진혁은 자신을 걱정하는 차수현을 뒤에서 껴안으며 “욕심이 끝도 없어”라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김진혁이 “이 사람 안아주고 싶다”라고 말하자 차수현은 그에게 안겼다. 김진혁은 그녀를 꼭 껴안으며 자신의 애틋한 마음을 표했다.
김진혁 속초 발령 소식을 들은 정우석(장승조)은 차수현을 찾아 그녀의 의중을 물었다. 차수현은 “동화호텔 일이야”라고 선을 그었지만 정우석은 “좋아하는 여자 일이니까”라고 마음을 밝혔다. 뜬금없는 고백에 차수현이 황당해하자 정우석은 “요즘 무척 보고 싶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차수현의 마음속에는 김진혁만이 가득했다. 속초에서 근무를 시작한 김진혁은 그녀와의 추억이 서린 바닷가를 찾아 생각에 잠겼다. 김진혁은 “무지하게 보고싶네”라며 차수현을 그리워했다.
동화호텔 연

말파티 가면무도회 당일 날 남명식(고창석)은 김진혁을 찾아와 “우리 대표님 남자친구 모시러 왔습니다”고 전했다. 또 남명식은 김진혁에게 가면을 선물했고 덕분에 김진혁은 무리 없이 파티장으로 향했다.
가면무도회에서 차수현의 손을 이끌고 테라스로 나온 김진혁은 그녀와 입을 맞췄다. 차수현의 볼을 매만진 김진혁은 그녀가 너무 그리웠다는 듯 한참을 꼭 껴안았다.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