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모르파티` 허지웅, 심경고백 "남은 시간 많은 줄…母, 좋은 분 만나길"

기사입력 2018-12-24 08:14 l 최종수정 2018-12-24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속마음을 고백해 눈길을 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아모르파티'에서는 싱글 황혼들이 일본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부모님들의 행복해하는 모습에 배윤정은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는데 계속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이에 허지웅은 "난 그저 우리 엄마가 좋으면 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아모르파티'에 출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드는 게, 난 태어나서 엄마한테 '사랑한다'는 말을 해본 적도 없다. 특히 엄마 앞에서는 힘들다는 이야기를 죽어도 못한다. 언젠가는 무릎베개 하고 누워서 울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한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허지웅은 또 "얼마 전까지만 해도 되게 '앞으로 남은 시간이 많으니까 언젠가 내가 다 풀어드리면 되겠지'라고 막연하게 생각했는데 세상일은 모른다. 내가 빨리 어떻게 될지도 모르고, 약간 조급해졌다. 빨리 어떤 좋은 분을 만나시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아모르파티'는 허지웅이 악성림프종 투병 사실을 알리기 전 촬영한 프로그램이다. 허지웅은 지난 12일 SNS에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됐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 이기겠다"라며 투병 사실을 알린 바 있다.
이날 허지웅의 속마음 고백이 현재 투병 사실과 맞물려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 '아모르파티'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살아가는 스타들을 홀로 키워낸 홀어머니, 홀아버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 싱글의 황혼들이 모여 청춘을 되찾아가는 모습을 담아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北 피살 공무원 형 "김정은도 사과하는데, 군은 고인 명예 실추"
  • [속보] 청와대 "북한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1명…44일 만에 지역발생 50명 이하
  • WSJ "훌륭한 검사·기술 조합이 한국의 코로나 대응 성공 비결"
  • 서울 다시 50명대…관악구 어린이집·요양시설 집단감염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민간투자자에 욕설 문자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