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왜그래 풍상씨` 문영남 작가X유준상 이시영까지, 대박 기원 고사 현장

기사입력 2018-12-24 0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왜그래 풍상씨’의 주역 유준상, 이시영, 오지호, 전혜빈, 이창엽을 비롯한 전 스태프 군단이 총출동했다. 바로 ‘왜그래 풍상씨’의 대박을 기원하는 고사 현장이 공개된 것. 이에 추운 날씨를 잊게 만드는 이들의 뜨거운 열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내년 1월 9일 첫 방송 예정인 KBS2 새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 제작 초록뱀미디어) 측은 24일 “지난 20일 용산 세트장에서의 첫 촬영을 기념하며 고사를 지냈다. 전 스태프들이 한자리에 모여 한마음 한뜻으로 모든 촬영을 무탈하게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도록 기원했다”고 말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갑순이’, ‘왕가네 식구들’, ‘수상한 삼형제’, ‘소문난 칠공주’, ‘장밋빛 인생’ 등으로 다양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특유의 필력으로 재미있게 펼쳐내 시청률과 화제성을 잡고, 재미와 감동까지 안긴 문영남 작가의 신작이다.
지난 20일 용인 세트장에서 진행된 ‘왜그래 풍상씨’ 고사 현장에는 문영남 작가, 진형욱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들과 유준상, 이시영, 오지호, 전혜빈, 이창엽, 신동미, 이보희, 이상숙, 김지영, 기은세, 최성재, 김기리 등 전 출연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김상헌 대표는 “오직 스피드 신, 팀워크 신, 시청률 대박 신, 해외여행 신 만이 함께하게 해 주소서”라는 센스 넘치는 축문 낭독으로 고사의 시작을 알렸다. 또 “여기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의 꿈이 이뤄지는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가 되게 해 주소서. 무사고 초대박 기원합니다!”라며 진심 가득한 응원을 보냈다.
이어서 진형욱 감독이 “’왜그래 풍상씨’ 초초초초초 대박! 대박!”이라며 특급 기운을 불어넣었고 문영남 작가 또한 함께 “대박!”을 외쳐 사기를 북돋웠다.
유준상은 장남 풍상씨답게 “’왜그래 풍상씨’ 대박! 대박! 대박!”이라며 우렁차게 열정 가득한 파이팅을 외쳤다. 이와 함께 이시영, 오지호, 전혜빈, 이창엽이 그에게 힘을 보태며 실제 남매와 같은 호흡을 보여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5남매의 엄마 노양심 역을 맡은 이보희가 “’왜그래 풍상씨’ 대박을 기원합니다!”라며 기운을 불어넣었고 다른 배우 및 스태프들 또한 서로를 향한 격려의 말을 보탰다. 마지막으로 유준상과 김상헌 대표가 모두의 박수 속에서 함께 축문을 태우면서 고사가 마무리됐다.
‘왜그래 풍상씨’ 고사 현장에는 촬영장의 안녕과 드라마 대박을 기원하는 마음이 가득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끈다. 뿐만 아니라 전 스태프들은 고사 내내 얼굴 가득 미소를 띠며 서로를 챙기는 등 벌써부터 한 가족과 같은 모습으로 돈독한 팀워크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시청자들에

게 가족의 의미에 대해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가슴 따듯한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탄탄한 대본을 바탕으로 감각적인 연출, 공감을 끌어내는 열연 3박자가 빛날 ‘왜그래 풍상씨’에 대한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죽어도 좋아’ 후속으로 2019년 1월 9일 첫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北 피살 공무원 형 "김정은도 사과하는데, 군은 고인 명예 실추"
  • [속보] 청와대 "북한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1명…44일 만에 지역발생 50명 이하
  • WSJ "훌륭한 검사·기술 조합이 한국의 코로나 대응 성공 비결"
  • 서울 다시 50명대…관악구 어린이집·요양시설 집단감염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민간투자자에 욕설 문자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