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X찬열의 짜릿한 엔딩‥8% 돌파 [M+TV시청률]

기사입력 2018-12-24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찬열 사진=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캡처
↑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찬열 사진=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배우 현빈과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이 짜릿한 엔딩을 만들었다.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8.5%, 최고 9.7%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진우(현빈 분)가 비서인 정훈(민진웅 분)에게 지시해 세주(찬열 분) 대신 이메일을 보내왔다는 진실을 확인한 희주(박신혜 분). 호스텔 계약 건을 비롯해 진우가 그동안 모아왔던 세주의 행방에 대한 자료를 본 희주는 절망했다.

진우의 정보원 A(박해수 분)에 따르면 세주가 바르셀로나까지 만나러 갔던 친구인 마르꼬 한(이재욱 분)은 위험한 인물이었다. 엄청난 전과, 마약, 빚 문제까지 있던 그는 세주가 개발한 게임을 차형석(박훈 분) 대표에게 들고 갔고, 진우와 형석의 적대관계를 이용해 게임의 판매액을 높이고자 했다.

진우가 게임의 존재를 알기 하루 전, 세주와 마르꼬, 형석은 게임을 확인하고 거래하기 위해 모두 그라나다로 떠났다. 그런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세주만 다시 바르셀로나로 돌아왔고, 진우에게 전화를 걸어 “그라나다에서 만나자”는 말을 남긴 후 다시 그라나다로 돌아가던 야간열차에서 사라졌다. 이후의 소식은 더 처참했다. 마르꼬가 그라나다 근교의 숲속에서 죽은 채 발견된 것. 시간이 꽤 지난 듯 부패가 심해 사인은 밝힐 수 없었고, 세주의 흔적은 없었다.

진우로부터 “실종인지 잠적인지” 알 수 없는 세주의 행방을 들은 희주는 “그동안 찾아준 건 고맙지만 다시는 오지도, 연락도 하지 말라”고 했다. 이에 “그러죠”라며 돌아서던 진우는 “세주는 살아있어요. 아직 못 찾았을 뿐이지”라고 힘주어 말했다. “곧 찾을 수 있을 것 같아서 말하지 않았고, 세주를 찾은 다음에 만나러 올 생각이었다”고. “그런데 왜 오셨어요”라는 희주의 물음에, “글쎄. 보고 싶더라고요”라고 답한 진우. 지금까지 한 번도 희주를 향한 마음을 직접적으로 드러내지

않았던 진우가 처음으로 내보인 진심이었다.

한편, 진우의 눈앞에 ‘특수 아이템을 발견했습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저 멀리 하늘에서 매 한 마리가 날아왔다. 레벨 90 이상의 유저만 볼 수 있다는 특수 아이템의 이름은 ‘시타델의 매’로, 아이디 ‘master’(마스터)의 주인인 세주가 보낸 전령이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전북 장수 산사태로 부부 숨져…나주 요양원 보트 타고 구조
  • 전국 81개 시·군·구 산사태 경보·주의보 발령... "어디서나 산사태 발생할 수 있어"
  •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역 구간 열차 운행 재개
  • 중국, 신규 확진자 수 23명... 신장지역 외 안정세
  • 의암댐 사고 시신 2구 발견…실종 경찰정 인양
  •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