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커피야, 부탁해’ 용준형-김민영↔채서진, 오늘부터 1일♥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8-12-24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커피야 부탁해 용준형 김민영 채서진 사진=커피야 부탁해
↑ 커피야 부탁해 용준형 김민영 채서진 사진=커피야 부탁해
[MBN스타 손진아 기자] ‘커피야, 부탁해’의 용준형과 김민영, 채서진이 주말 저녁을 달달한 온기로 가득 채웠다.

23일 방송된 채널A 주말특별기획 ‘커피야, 부탁해’(극본 서보라, 이아연/연출 박수철/제작 비엠컬쳐스, 콘텐츠풀) 9회에선 지난 밤 달콤한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임현우(용준형 분)와 오고운(채서진 분)이 마침내 사귀기 시작했다.

발이 까진 그녀를 위해 임현우가 직접 자신의 운동화를 신겨주거나 나란히 커플 앞치마를 메고 요리하는 등의 모습에서 처음 시작하는 연인의 서툴면서도 풋풋한 분위기가 물씬 느껴졌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앞서 단합대회날 밤, 본모습인 이슬비(김민영 분)로 돌아왔던 그녀는 임현우와 재회하기 직전, 마법다방의 주인장(김늘메 분)과 만나 무사히 커피를 마셨다. 덕분에 카페인을 풀 충전한 그녀는 입맞춤을 끝내고 함께 돌아올 때까지 비밀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

이후 첫 데이트를 앞둔 두 사람은 잠들기 전 통화를 하며 설레는 감정을 주고받았다. 특히 상대에게 잘 보이고 싶었던 임현우는 전날 밤, 각종 데이트 코스를 준비했고 간절히 바랐던 소원이 성사된 이슬비는 설레어 잠을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대망의 첫 데이트 날, 오고운은 최대한 임현우와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잡은 손을 빼고 멀찍이 떨어져 앉을 수밖에 없었다. 심장이 빨리 뛰면 그만큼 카페인 수치가 떨어지기 때문. 하지만 임현우는 자신이 불편해 피한다고 생각, 괜히 서운한 마음을 감추기도 했다.

알콩달콩한 집 데이트를 즐기던 도중, 오고운의 모습으로 있던 이슬비는 갑자기 찾아온 아버지와 대면하는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았다. 임현우를 옷장 속에 숨기고 룸메이트 박아름(류혜린 분)을 긴급 소환해 소동을 일단락 시켰지만 그녀는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임현우를 남자친구라고도 당당하게 소개할 수 없었다.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는 건지 모르겠다”라고 말을 시작한 그녀의 진심은 시청자의 가슴을 찡하게 했다. 그토록 기다렸던 데이트를 했지만 언제 어디서 모습이 변할지 늘 가슴 졸여야 하고 아빠 앞에서도 작가님 앞에서도 솔직하게 말할 수 없어 마음이 복잡했던 것. “어떤 힘이든 제대로 쓸 때 빛이 나는 거야”라는 주인장의 조언에 마음을

다잡은 이슬비는 친구들과의 모임에 함께 가자는 제안을 다시 수락하며 임현우와의 관계를 다시금 좁혀 나갔다.

방송 말미, 하트라떼를 먹고 모임에 가려는 이슬비 앞에 반전이 일어났다. 마법다방에 같이 온 친구 박아름이 대신 그 커피를 마셔버린 것. 과연 이 상황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류호정 "복장 아닌 '비동의 강간죄'에 관심을"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등록' 발표에 여행주·항공주 상승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 누구?…정무·소통능력 겸비한 언론인 출신
  • '도로 위 지뢰' 포트홀 '비상'…급히 피하려다가 사고로
  • 양주서 "6살 아이, 개 2마리에 공격 받아"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