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안현모, 라이머♥...“뾰족해지려는 순간, 둥그렇게 안아줘 고마워요”

기사입력 2018-12-24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통역가 안현모가 남편 라이머를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안현모는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에 “항상 둥글게 둥글게 동그라미를 그려가고 있는 우리. 12월 한달 내가 너무 극도로 피곤해서 모서리가 뾰족해지려던 순간들이 있었으나. 둥그렇게 안아줘서 고마워요. 이제 바쁜 것도 마무리됐으니 동그랗고 편안한 연말을 맞이합시다”라며 라이머를 향한 애정 가득한 마음을 고백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난 22일 열린 방송인 신아영의 결혼식에 참석해 축하를 보내고 있는 라이머와 안현모 부부의 모습이 담겨있다. 두 사람은 검은색 커플룩을 입고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현모의 여전한 미모와 그 옆에서 환하게 미소 짓는 라이머의 모습에서 행복이 묻어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두분 즐거운 연

말 보내세요”, “가족사진 너무 보기 좋네요”, “참 고마운 남편이네요. 그만큼 현모씨가 좋은 아내이겠죠”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기자 출신의 통역가 겸 방송인 안현모는 지난해 9월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와 결혼했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 | 안현모 SN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청와대 "북한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 피격 A 씨 탔던 '무궁화10호' 쌍둥이배 내부 살펴보니…내일 목포 입항
  • [종합뉴스 단신] 불법드론 때문에 인천행 항공기 김포공항으로 회항
  • 테라젠바이오 공동 연구자 일본 나카무라 유스케, 노벨상 유력 후보 선정
  • 백화점 정기세일 첫 주말 "모처럼 쇼핑"…거리두기는?
  • 추모공원 미리 성묘 행렬…'추캉스' 제주행 발길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