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언니네’ 송은이 “이영자 대상 수상에 울컥했다”

기사입력 2018-12-24 13:5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언니네’ 송은이가 이영자의 대상 수상에 울컥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서는 ‘전국 지인자랑’ 코너로 꾸며져 개그우먼 안영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숙은 오프닝에서 “’2018 KBS 연예대상’ 보셨냐”고 물었고, 송은이는 “그렇다. 이번에 저희가 좋아하는 분들이 상을 많이 탔다. 너무 기분 좋다”고 답했다.
송은이는 “특히 이영자 씨가 이번에 대상을 받으며 '밥 사겠다'고 저희를 언급하지 않았냐"라며 “언니가 대상 탈 줄 모르고 준비 없이 올라간 것 같더라. 제가 눈물을 잘 안 흘리는 편인데 울컥해서 눈물이 났다”고 이영자의 수상을 누구보다 기뻐했다.
이영자는 지난 22일 개최된 ‘2018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KBS2 인기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로 대상을 수상, ‘첫 여성 연예대상’ 수상자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이영자는 수상소감에서 “최양락 선배님 보면서 꿈을 꿨는데 그 꿈을 꾸다 보니까 이 자리에서 서게 됐다.

이렇게 상을 받을 줄 몰랐고 이렇게 늦게까지 할 줄 몰랐다. 엄마가 깨서 봤으면 좋겠다. 시청자 여러분들 감사하고 내년에도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 저를 힘들 때마다 다독여준 김숙, 송은이 감사하다. 밥 사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