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창작의 신’ 퍼센트 VS 유명한, 빅매치에 심사위원 ‘탄식’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8-12-24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창작의 신’ 퍼센트 유명한 사진=MBC에브리원 ‘창작의 신’
↑ ‘창작의 신’ 퍼센트 유명한 사진=MBC에브리원 ‘창작의 신’
[MBN스타 김노을 기자] ‘창작의 신’ 작곡가들이 갈림길에 선 채 정면 승부를 시작했다.

지난 23일 MBC MUSIC과 MBC every1에서 방송된 ‘창작의 신: 국민 작곡가의 탄생’(이하 ‘창작의 신’)에서는 3차 오디션 1대1 배틀이 펼쳐졌다. 1대1 배틀은 무작위로 뽑은 두 명의 작곡가 한 가지 주제로 자작곡을 준비해 대결을 펼치는 미션으로 심사위원들은 주제를 얼마나 잘 해석했는지와 무대 퍼포먼스 등 프로듀서로서의 능력을 다각도로 평가했다.

3차 오디션의 포문은 일렉트로닉 여신 김민주와 휘성의 그녀 임서영이 열었다. 음악 스타일도, 성격도 모두 다른 두 여성 작곡가들의 대결은 ‘나’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김민주는 지금까지 보여왔던 자신의 스타일을 조금 더 업그레이드시킨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였고, 임서영은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댄스와 바이올린 퍼포먼스를 더한 서정적인 무대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두 사람의 대결은 4:1로 임서영이 승리했다. 김민주는 “내가 원하는 음악을 했다. 후련하고 후회 없다. 더 올라가고 싶다는 욕심 때문에 대중성과 내가 하고 싶은 음악 사이 고민이 많았다. 모든 음악이 인정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탈락 소감을 밝혔다.

두 번째는 ‘썸’을 주제로 박상빈과 김성호가 맞붙었다. 이전까지 아기자기한 멜로디로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던 박상빈은 섹시한 느낌이 가득한 ‘이매진’을, 김성호는 중독을 부르는 강력한 멜로디가 특징인 ‘사파리’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대결은 김성호의 압도적인 승리였다. 심사위원들은 “후렴구에서 승패가 갈렸다”고 밝혔고, 안타깝게 탈락한 박성빈은 “음악하면서 제 이름을 계속 들려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미션에서 3등을 차지한 스웨이디는 소울 가득 21세 작곡가 서재원과 ‘로봇’을 주제로 대결을 펼쳤다. 서재원은 두 달 전 세상을 떠난 소꿉친구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은 노래 ‘열’로 직접 무대를 꾸몄다. 스웨이디는 로봇과 인간과의 러브 스토리를 담은 트렌디한 무대를 완성했다.

그러나 윤일상은 “두 곡 다 왜 주제가 로봇인지 모르겠다”며 “스웨이디는 슈퍼맨이 주제라고 해도 무방하고, 서재원은 주제를 끼워맞춘 느낌이다”고 혹평했다. 세 번째 매치의 결과는 4:1로 스웨이디가 승리했다.

4번째 대결은 모두의 시선이 집중된 빅매치였다. 2차 오디션에서 나란히 1, 2위를 차지한 퍼센트와 유명한

의 맞대결이었다. ‘창작의 신’을 주제로 유명한은 감각적인 가사로 모두의 마음을 빼앗았고, 퍼센트는 래퍼 프레이와 함께 힙한 무대를 선보이며 기분 좋은 반전을 선사했다.

무대가 끝나자 라이머는 “너무 잔인하다. 두 사람은 떨어지면 안 될 것 같다”고, 윤일상은 “조를 왜 이렇게 짠 거냐”며 아쉬워했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화제 뉴스
  • 진중권 "청와대 최초보고 때도 살아있어…대통령 10시간 문제될 것"
  • 정보당국 "북한 피격 공무원, 월북 시도 확실…근거 확보"
  • 20대 의사가 길가 만취여성 숙박업소 데려가 성폭행
  • 김주하 AI 앵커가 전하는 9월 25일 정오 주요뉴스
  • [김주하 AI 뉴스] 트럼프의 큰 그림?…대선 불복 시사'
  • 국내 마약상들이 지목한 그녀…위챗 '마약 여왕' 징역 9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