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봉선, 11년 만에 코미디 부문 수상 “모범적인 선배가 될 것”

기사입력 2018-12-24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봉선 수상 소감 사진=KBS 개그콘서트
↑ 신봉선 수상 소감 사진=KBS 개그콘서트
[MBN스타 손진아 기자] 개그우먼 신봉선이 코미디를 향한 열정과 진심을 전했다.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 유쾌 발랄한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신봉선이 지난 22일 ‘2018 KBS 연예대상’에서 코미디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한 해 동안의 활약을 인정받았다.

2007년 우수상 이후 11년 만에 코미디 부문에서 수상하게 된 신봉선은 ‘개콘’과 ‘개콘’을 함께 만들어가는 선후배, 제작진을 향한 애정이 묻어나는 눈물의 소감으로 자리를 함께 한 동료들과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신봉선은 “감사하게도 수상 후에 평소에 연락을 잘 못했던 후배들이 축하 문자도 보내주고 주변에서 ‘수상소감 보고 감동 받았다’, ‘멋있었다’고 연락이 많이 왔다. 선배가 후배들에게 어려운 존재일 수 있지만 때로는 힘이 되어 줄 수 있고 참 중요한 자리구나, 모범적인 선배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개콘’과 동료애(愛)가 담긴 수상소감이 화제가 된 것에 대해서는 “‘개콘’을 하고 있는 사람들은 다 애정이 있을 것 같다. ‘개콘’이 한창 인기 많을 때 큰 사랑도 받았고 이렇게 이름도 알릴 수 있었기 때문에 애정이 없을 수가 없다”며 “그 때를 그리워 한다기 보다는 그 때의 감사함과 여러 가지 상황들을 알기 때문에 그렇다. 후배들이 일주일 내내 열심히 하고 있는데 가끔 기운 빠진 모습을 보면 많이 짠하다”고 감사함과 안타까움 등 만감이 교차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그녀는 시청자들에게 활기찬 에너지를 담은 새해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2019년에 공개코미디의 역사인 ‘개콘’이 1000회를 맞는데 감회가 새롭다. 지금까지 ‘개콘’을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도 한 명의 시청자로서 짜증나는 일이 있을 때 티비를 보고 피식 웃을 수 있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 ‘아 이런 것 때문에 웃겨줘서 고맙다고 하는구나’ 싶을 정도

로 개그우먼으로서, 예능인으로서, 방송인으로서 찰나의 순간이라도 시청자분들이 고민, 걱정을 떨쳐버리실 수 있도록 보답하는 것 밖에는 없을 것 같다. 내년에도 건강한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봉선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에서 만날 수 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청와대 "북한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 피격 A 씨 탔던 '무궁화10호' 쌍둥이배 내부 살펴보니…내일 목포 입항
  • [종합뉴스 단신] 불법드론 때문에 인천행 항공기 김포공항으로 회항
  • 테라젠바이오 공동 연구자 일본 나카무라 유스케, 노벨상 유력 후보 선정
  • 백화점 정기세일 첫 주말 "모처럼 쇼핑"…거리두기는?
  • 추모공원 미리 성묘 행렬…'추캉스' 제주행 발길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