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성수 “母 과거 뇌출혈, 난 하루 담배 2갑씩”

기사입력 2018-12-24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가수 김성수의 뇌혈관 검사 결과가 공개된다.
25일 방송되는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노인성 질환이라 생각했던 뇌졸중의 발병연령이 낮아지는 이유를 알아본다.
신경외과 전홍준 교수는 “노인들의 경우 전조증상을 빨리 캐치해 골든타임 안에 병원으로 오는 반면, 젊은층은 나이 때문에 전조증상이 나타나도 뇌졸중을 고려하지 않아 치료시기를 놓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몸신 가족 대표로 뇌혈관 검사를 받은 개그맨 이용식과 가수 김성수의

검사 결과가 공개된다. 김성수는 “어머니가 뇌출혈로 쓰러지신 적이 있다. 하루에 담배를 2갑정도 피우고 고혈압이 있다”며 검사 결과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김성수와 이용식 두 사람의 뇌혈관 상태는 25일 밤 9시 30분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청와대, 정무·민정·소통수석 우선교체 가능성
  • 서울 주요도로 통제 풀려…강변북로·동부간선·내부순환로 통행 재개
  • 교회 집단감염 'n차 전파' 우려…정부 '교회 방역강화' 검토
  • 이 시각 잠수교…팔당댐 방류랑 감소로 수위 소폭 하락
  • 9일째 쏟아진 폭우로 사망 31명…전국 피해 속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