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운명과 분노’ 이기우, 악역 변신 시동…분노 게이지 UP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8-12-24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운명과 분노’ 이기우 악역 변신 사진=SBS ‘운명과 분노’
↑ ‘운명과 분노’ 이기우 악역 변신 사진=SBS ‘운명과 분노’
[MBN스타 김노을 기자] ‘운명과 분노’ 이기우가 본격 악역 변신에 시동을 걸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는 진태오(이기우 분)와 구해라(이민정 분)의 충격 발표로 시청자들에게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선 태인준(주상욱 분)과 차수현(소이현 분)의 급작스러운 결혼 발표로 인해 네 인물 간의 관계가 갈등으로 극으로 치달았다. 차수현이 현실장을 통해 건낸 사진에는 진태오와 구해라가 만나는 모습이 담겼고, 이를 확인한 태인준은 구해라에 대한 불신이 자라났다. 이러한 상황 속 태인준은 차수현과 결혼 발표를 했고, 이를 TV로 확인하던 진태오는 물건을 내던지며 분노했다.

진태오는 구해라 친언니인 구현주(차수연 분)의 병실에 찾아가 구해라를 기다렸다. 태인준을 유혹하라는 진태오의 제안을 실패한 구해라는 돈을 돌려주겠다고 했지만, 분노한 진태오는 그 자리에서 구현주의 인공호흡기를 떼버렸다. 달려드는 구해라를 밀치며 진태오는 어떻게 해서든지 반드시 태인준을 유혹하라고 협박했다. 이후 병실 밖에서 열쇠를 따고 있던 간호사들에게 표정을 싹 바꾸며 유유히 걸어나가는 진태오의 모습에서 진정한 ‘악역의 시작’을 가늠할 수 있었다.

골드제화 사무실 내에선 태인준과 차수현의 결혼 소식에 대한 축하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 이러한 상황에서 구해라는 표정 변화 없이 출근하고 그녀의 모습을 보며 차수현은 “낯짝도 두껍다. 뭘 또 훔쳐갈려고 왔어?”라며 시비를 걸었다. 이때 구해라 뒤에서 진태오가 모습을 드러내며 태인준과 차수현에게 결혼 축하 인사를 건넸고, 구해라는 진태오와 자신이 사귀는 사이라며 폭탄 선언을 한다.

한편, 진태오는 딸 제니에게 어머니 측의 신장을 이식해야 한다는 소식을 듣게 되고 딸에 대한 걱정과 연민, 차수현에 대한 분노가 뒤섞였다.

차수현의 신장이 필요했던 진태오는 결국 태인준과 차수현의 약혼식장에 찾아갔다. 차수현과 둘만 남

은 상황에서 진태오는 차수현에게 “제니가 많이 아파. 너더러 이 결혼을 하지 말라는 이야기 아니야. 상관 안 해. 걔한테 엄마는 필요 없어. 근데, 네 신장이 필요해”라고 강렬한 눈빛으로 말했다.

각각의 인물들이 폭탄 선언과 더불어 진태오의 무르익어가는 악역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날로 증폭되고 있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화제 뉴스
  •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류호정 "복장 아닌 '비동의 강간죄'에 관심을"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등록' 발표에 여행주·항공주 상승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 누구?…정무·소통능력 겸비한 언론인 출신
  • '도로 위 지뢰' 포트홀 '비상'…급히 피하려다가 사고로
  • 양주서 "6살 아이, 개 2마리에 공격 받아"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