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동양적 스토리+서구적 장르…세계 집어삼킬 ‘킹덤’ [2019 넷플릭스②]

기사입력 2019-01-24 11:21

‘킹덤’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 ‘킹덤’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MBN스타 김노을 기자] ‘킹덤’이 넷플릭스 랜선을 타고 한국판 좀비들을 전 세계에 풀어놓는다. 한국 좀비물의 새 지평이 열리는 셈이다.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극본 김은희, 연출 김성훈)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총 6부작으로 제작되었으며, 25일 190여개국 1억2500만여 명의 시청자들에게 공개된다.

‘킹덤’은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을 받고 역대급 수위를 예고, 화제성을 챙겼다. 아울러 시즌1이 공개되기도 전이지만 시즌2 제작까지 확정지은 상태로, 넷플릭스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게 됐다.

시대적 배경은 조선시대다. 익숙한 배경과 스토리지만 여기에 서구적 장르라고 할 수 있는 좀비물이 더해져 낯선 광경을 만들어낸다. 공존해선 안 된다고 정의 내려진 것들의 융합이 기괴함을 낳았다.

넷플릭스가 ‘킹덤’에 몰두한 이유 중 하나도 바로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김성훈 감독은 “‘킹덤’의 이야기는 가장 동양적이고 한국적이다. 그런데 외피는 서구에서 나온 좀비 장르가 아닌가. 그 두 가지가 합쳐진 게 서양인들에게는 낯설면서도 익숙한 매력으로 다가가지 않았을까 싶다”고 밝혔다.

영화를 방불케 하는 캐스팅도 ‘킹덤’의 기대 요소다.

작년 한 해 2700만 관객을 모으며 스크린 관객 동원 1위를 차지한 주지훈은 위기의 조선의 왕세자 이창을 연기한다. 이창은 극 초반 다소 나약하지만 점차 성장해가는 인물로, 주지훈은 캐릭터의 다양한 감정선을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한다.

월드스타로 거듭난 배두나가 역병이 번진 지율헌에서 살아남은 의녀 서비 역을 맡았다. 배두나는 매 작품마다 새로운 시도와 도전으로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왔다. 그는 ‘킹덤’의 시대상 때문에 어쩔 수 없는 한계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타파하며 다시 한 번 자신의 능력을 입증한다.

류승룡은 조선의 실질적인 권력자이자 왕세자 이창과 팽팽하게 대립

하는 영의정 조학주로 분한다. 존재만으로도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류승룡.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은 그에 대해 “눈빛과 목소리만으로도 사람을 압도할 수 있는 배우”라고 극찬했다.

이처럼 출연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배우들 그리고 스토리, 장르의 틀을 깬 ‘킹덤’이 높은 기대치에 부응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