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감우성X김하늘 ‘바람이 분다’서 만난다…5월에 찾아올 아름답고 짙은 사랑

기사입력 2019-03-21 09:1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감우성과 김하늘이 드라마에서 만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품격이 다른 멜로를 선보이며 감성 바람을 몰고 온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2’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되는 ‘바람이 분다’가 감우성, 김하늘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촬영에 돌입한다. 섬세한 연기로 가슴 깊은 곳을 파고드는 멜로 장인들의 만남에 벌써부터 드라마 팬들의 기대가 뜨겁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감우성은 한 여자와 두 번 사랑에 빠지는 남자 도훈으로 분한다. 지난해 대상을 안겨준 ‘키스 먼저 할까요?’, 수많은 마니아를 거느린 ‘연애시대’ 등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멜로 수작들을 남겨온 감우성은 특유의 깊은 감정선을 섬세하게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감수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감우성은 “지금까지 맡은 역할과는 또 다른 감성의 캐릭터다. 따스한 봄날처럼 시청자분들께 선물과 같은 드라마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김하늘이 연기하는 수진은 이별의 끝에 다시 사랑과 마주하는 인물이다. 그동안 김하늘은 설렘을 유발하는 로코부터 가슴을 두드리는 짙은 멜로까지, 사랑의 여러 얼굴을 자신만의 색으로 진정성 있게 그려냈다. 드라마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던 ‘공항 가는 길’ 이후 3년 만에 돌아오는 김하늘이 감우성과 어떤 특별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에 스며들지 기대를 더한다. 김하늘은 “오랜만에 드라마를 통해 여러분을 만나게 돼서 긴장도 되지만 설레는 마음이 크다. ‘바람이 분다 ’대본을 보면서 수진이라는 인물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고민하고 열심히 준비해서 설득력 있고 공감할

수 있는 수진이란 캐릭터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감정 연기에 있어 대체할 수 없는 두 배우 감우성, 김하늘의 만남이 깊이가 다른 멜로를 선보일 것”이라며 “아름답고 짙은 사랑을 그려낼 감우성, 김하늘의 로맨스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