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강다니엘 가처분신청...누리꾼 “좋은 결과로 무대 돌아오길” 응원

기사입력 2019-03-21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이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을 했다는 소식에 팬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강다니엘의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율촌은 21일 공식입장을 통해 “21일 LM엔터테인먼트(이하 ‘LM’)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사건을 담당하는 염용표 변호사는 “엘엠엔터테인먼트가 강다니엘의 사전 동의 없이 강다니엘에 대한 전속계약상의 각종 권리를 제3자에게 유상으로 양도하는 공동사업계약을 체결하여, 전속계약을 정면으로 위반하였으므로 가처분 신청을 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상 가처분은 1~2개월 전후로 신속하게 결정이 이루어지며, 인용 결정이 나올 경우 강다니엘은 바로 독자적인 연예활동을 할 수 있다”며 “강다니엘은 상황이 법적 논쟁으로까지 가게 되어 매우 안타깝고 자신을 아껴주는 팬들에게 무척 죄송하다고 하면서, 이번 사태가 하루 속히 잘 마무리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강다니엘과 LM의 갈등은 강다니엘이 지난 3일 LM 측에 내용 증명을 보낸 사실이 알려지며 수면 위로 떠올랐다.
강다니엘은 LM 측에 계약 내용 일부를 수정해줄 것을 요청했고, 해당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전속계약 해지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LM 측은 “회사와 아티스트 간의 오해로 생긴 부분”이라며 원만한 합의 의사를 드러냈다.
그러나 강다니엘과 LM의 갈등은 법정 싸움으로 이어졌고, 누리꾼들은 “사실이라면 소송 걸만 했다”며 강다니엘을 두둔했다.
누리꾼들은 “본인 동의 없이 유상양도했다니? 말이 되나”, “얼른 해결 됐으면..무대에 선 모습 보고 싶다”, “다른 가수들을 위해서라도 좋은 판례가 나왔으면 좋겠네요“, “너무하다.. 괜히 소송건 게 아니었네”, “계약 위반은 소속사가 한 거였네”, “시간이 걸리더라도 강다니엘 뜻 지지하고 기다릴게”, “웃으면서 다시 만나요”, “용기 있는 결정 믿고 지지합니다”, “부당함에 내세울 수 있는 당연한 권리야 기다릴게”, “무대에 서는 모습 다시 보고 싶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강다니엘의 결정을 지

지했다.
한편, 강다니엘은 2017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1위를 차지하며 11인의 보이그룹 워너원 센터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1년 6개월간 워너원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친 그는 최근 현 소속사로 복귀해 솔로 데뷔를 준비해왔다.
leewj@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