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굿바이 닥터 프리즈너’ 한소금 역 권나라, “사이다 전개가 최고 장점”

기사입력 2019-05-16 2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굿바이 닥터 프리즈너’ 권나라가 촬영 후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KBS2 ‘굿바이 닥터 프리즈너’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촬영 후일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소금 역으로 열연한 권나라는 한겨울부터 고생한 제작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재준 역의 최원영 역

시 “정말 많은 분이 공들여서 찍고 있구나하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권나라는 “드라마의 최고 장점은 전개가 되게 사이다처럼 빠르다”라며 “극본 받고 읽으면서 ‘아 재밌다. 너무 재밌다’라고 생각했어요”라고 말을 보탰다.
모이라 역 진희경은 “밀도 있고 거친 느낌이 있어서 중장년층까지도 다 사로잡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죠”라고 밝혔다.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