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노총각’ 주진모→김석훈, 오늘(1일) 결혼…인생 2막 시작

기사입력 2019-06-01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대표적인 노총각 배우 주진모와 김석훈이 오늘(1일) 동시에 품절남이 된다.
주진모는 이날 제주 서귀포시 한 호텔에서 10살 연하의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과 웨딩마치를 울린다. 두 사람의 결혼식에는 가족과 친지들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치러진다.
두 사람은 김현욱 아나운서의 소개로 만나 사링을 키워오다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민혜연은 서울대 의대 출신의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의사계 김태희'로 불리며 방송가에서 맹활약 중이다.
같은 날 김석훈도 노총각 딱지를 뗀다. 교회에서 만난 회사원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린다. 교회에서 만나 서로에 대한 사랑과 믿음을 쌓아온 끝에 결혼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혼식 역시 교회에서 가족, 친지 및 가까운 지인들과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김석훈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예비 신부는 일

반 회사에 재직 중인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사랑과 믿음을 쌓아온 끝에 백년가약을 맺게 됐다. 한 가정을 이루게 된 두 사람의 앞날에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결혼과 함께 인생 2막이 펼쳐질 이들의 앞날에 응원과 축복이 이어지고 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바이든 시대' 열었다
  •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바이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화합 호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