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동미♥허규, ‘욕지도 등대 프러포즈’ 스토리 공개

기사입력 2019-06-01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동갑내기 신동미♥허규 부부의 첫 집들이 현장이 공개된다.
일(월)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시댁으로 들어가 신혼을 시작해 한 번도 집들이를 못 해본 신동미 허규 부부가 최근 분가 후, 절친한 지인들을 불러 꿈꾸던 집들이를 열었다.
하지만 이사 경험이 전혀 없던 신규부부는 집들이 날까지 정리를 끝내지 못했고, 짐더미와 함께 지인들을 맞이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부부는 허둥지둥 집을 치우기 시작했지만 한두 명씩 지인들이 들이닥쳤고, 결국 첫 집들이는 ‘짐들이’가 되고 말았다.
우여곡절 끝에 시작된 신규부부의 첫 집들이에 지인들은 “원래 신혼부부 집들이에 오면 시켜야 하는 것이 있지 않냐”라며 부부에게 노래를 요청했다. 노래를 계속 거부하던 허규는 결국 기타를 꺼내 노래를 시작했고, 처음 공개된 허규의 노래하는 모습에 MC 김구라는 “대성리에 MT 온 거 같다”라며 훈훈해진 분위기를 표현했다. 또한 노래를 들으며 리듬을 타던 신동미가 마지막에 듀엣 송까지 불러 전해지면서 ‘불후의 부부’ 재소환을 예고했다.
이어 평소 공개 이벤트를 질색해 결혼 전 이미 ‘이벤트 금지 선포’까지 했다는 신동미를 위해 더 고심해 준비했다는 허규의 욕지도 ‘등대 프러포즈’ 스토리도 공개된다. 당시 등대에서 벌어졌던 상황을 직접 재연하던 신동미는 “프러포즈를 받고 눈물을 흘리던 자신에게 허규가 건넨

첫 마디가 무엇이었는지 아냐”라고 물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대답을 들은 MC 김숙은 “정말 규린이답다”라며 손사래를 쳤다.
분가 후 새집에서 벌어지는 신동미♥허규 부부의 첫 집들이 현장은 3일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세균 총리 손 들어준 문 대통령 "손실보상 제도화 검토"
  • 오세훈 가만히 있는데…오신환 "저질" vs 고민정 "한숨"
  • "멈춰달라고 했는데도…" 노래방서 지인 성폭행한 전직 야구선수
  • 불타는 카카오?…"카카오미니 외장 배터리팩 수거"
  • 배우 송유정, 갑작스레 사망…향년 26세
  • [김주하 AI 뉴스] '고시생 폭행 의혹' 박범계 "상대가 예의라고 느껴야 예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