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검법남녀 시즌2’, 시청률 8.6% 기록…월화극 1위 [M+TV시청률]

기사입력 2019-06-19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법남녀 시즌2’ 시청률 8.6% 기록 사진=MBC ‘검법남녀 시즌2’ 캡처
↑ ‘검법남녀 시즌2’ 시청률 8.6% 기록 사진=MBC ‘검법남녀 시즌2’ 캡처
‘검법남녀 시즌2’가 시청률 8.6%를 기록하며 월화극 전체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19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는 8.6%(수도권 가구 기준)를 달성해 월화극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2049 시청률도 4%를 돌파한 4.1%를 기록하며 타사 드라마와 격차를 보여 흥행 가속도를 달리고 있다.

이날 방송된 ‘검법남녀 시즌2’에서는 세 시간 간격으로 연속 살인 사건이 일어나면서 다음 범행을 예측하게 하는 예고 살인을 암시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퇴거 빌라에서 일어난 두 번째 희생자에 이어 공원 화장실과 놀이터에서 각각 다량의 혈액과 토막 사체 일부가 발견되면서 사태는 점점 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았다.

이에 동부지검팀은 세 시간 간격으로 일어난 살인사건이 동일한 범행 패턴을 보인다는 점에서 범인의 추가 범행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때 모텔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첫 번째 살인 피해자 정희주를 조사하던 도지한(오만석 분)은 사건현장에 없었다는 이유로 징계위에 정식으로 회부되었고 징계혐의자에 대한 예비 조처로 직무 집행 정지 처분이 확정되면서 오만석 없이 은솔(정유미 분)가 주임검사로 사건을 맡게 되며 예측불가한 전개로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또한 피해자를 부검하던 백범(정재영 분)은 이 사건의 피해자가 암 환자였다는 사실과 폐암으로 인한 다발성 장기 부전으로 사망의 종류는 자연사라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고 세면대에서 발견된 혈액은 토막 사체에서 뺀 혈액으로 동일인물이라는 결론을 내리며 수사의 결정적인 단서를 제시했다.

따라서 이 사건의 피해자는 네 명이 아니라 모텔에서 발견된 정희주 단 한 명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어떤 이유로 정희주 한 명의 살인을 숨기려고 이 사건을 세 명의 연속 살인으로 위장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

증을 증폭시켰다.

뿐만 아니라 장철(노민우 분)를 스치며 지나가는 정재영이 순간적으로 미묘한 냄새를 맡아 날카로운 눈빛으로 노민우를 바라보며 “오늘 혹시 시신 만졌어요?”라고 묻자 긴장하는 노민우의 모습에서 앞으로 이들이 펼칠 팽팽한 대립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