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태우 수입고백 “돈없어 공사판 일용직 1년...인생을 배웠다"(`불청`)

기사입력 2019-06-19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그룹 015B 객원가수 겸 목사 김태우가 수입이 없어 공사판에서 일한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유부남' 김태우가 청춘들과의 여행에 깜짝 합류했다.
이날 김태우는 멤버들을 위해 커피, 식재료 등을 준비해왔다. 그는 직접 드립 커피를 내려줬다.
김태우는 "우리팀은 공연을 잘 안 한다"면서 "난 돈을 못 번다. 수입이 없어 재작년에는 공사판 일용직 일도 했었다. 완전한 노가다는 아니었지만, 1년 정도 했는데 힘들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하고 싶어서 일을 했는데 아내도 말렸다. 덤프트럭 흙 싣는 일을 했다. 뙤약볕에 공사판에 그냥 있어야 한다. 한여름에 정말 죽을 것 같더라"며 "너무 존경스럽더라. 그 안에서 평생을 일한 사람부터, 10년 일한 사람, 젊은 사람도 있었는데 그런 사람들을 보면 존경스럽다. 인생을 배웠다"고 덧붙였다.
김태우는 1992년 8월 발매된 015

B에 객원보컬로 참여해 ‘아주 오래된 연인들’을 불렀다. 1993년 솔로 1집을 발표한 데 이어 1994년 그룹 ‘뮤턴트’ 멤버로 활동했다. 2000년 솔로 2집을 발표하며 가수 활동을 이어왔으나 현재는 목사로 선교 활동을 하고 있다.
yoonj911@mkinternet.com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