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강남, 국적 포기→귀화 준비...韓 귀화 후 군 문제는?

기사입력 2019-08-12 11:0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가수 강남(32)이 일본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 귀화를 준비 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귀화 후 군 복무 문제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남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12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강남이 일본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 귀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남이 지난해 말부터 귀화 준비를 했다"면서 "서류 등을 준비하고 있다. 이달 중으로 귀화 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강남의 귀화 후 군 복무 문제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병무청 홈페이지에 따르면, 귀화에 의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은 병역판정검사를 실시하지 않고 전시근로역으로 편입된다.
전시근로역은 병역판정검사에서 신체등위 5급을 받았거나 그 밖에 법에 따라 전시근로역에 편입된 사람으로, 전시근로소집 때는 군사지원업무를 수행한다. 현역, 보충역, 예비군복무 등이 면제되고 민방위 훈련만 받으면 된다. 다만 귀화자의 경우, 현역 또는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원하는 경우 지원입영이 가능하다.
한편 198

7년 한국인 어머니와 일본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강남은 2011년 그룹 엠아이비(M.I.B)로 데뷔하며 한국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정글의 법칙’, ‘나혼자 산다’ 등의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으며, 현재는 트로트 가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는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출신 이상화와 공개 열애 중이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