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고의 한방’ 탁재훈, 무서운 놀이기구에 눈물 펑펑 [M+TV컷]

기사입력 2019-10-21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고의 한방 탁재훈 사진=MBN
↑ 최고의 한방 탁재훈 사진=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 탁재훈이 놀이공원 체험 도중 눈물을 흘리며 ‘역대급 굴욕’을 선보인다.

오는 22일 오후 방송하는 MBN 화요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 15회에서는 네 아들 탁재훈-장동민-윤정수-허경환이 바쁜 엄마 김수미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놀이공원 나들이가 펼쳐진다. 용인의 랜드마크인 놀이동산에 도착한 ‘수미네 가족’은 시작부터 ‘폭풍 먹방’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한편, 각종 체험에 적극적으로 임하며 잊고 지낸 즐거움을 소환한다.

이런 가운데 네 아들이 놀이공원의 하이라이트인 롤러코스터 탑승에 도전하며 예측불가 웃음을 선사하는 것. 이중 ‘50대 맏형’ 탁재훈은 놀이기구에 타기 전부터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아무 말 대잔치’를 펼쳐 초조한 심경을 대변한다.

오랜 기다림 끝에 기구에 탑승한 탁재훈은 옆자리에 앉은 장동민을 다독여주는 것도 잠시, 급격하게 빨라지는 속도로 인해 ‘멘탈 파괴’에 빠진다.

본격적인 운행이 시작되자마자 쉴 새 없이 비명을 내지른 탁재훈은 급기야 장동민의 옷깃을 붙잡은 채 쩔쩔매는 면모를 보인다. 몰아치는 스릴에 “그만해”를 연발하다, 급기야 말없이 눈물을 흘리는 터. 모든 체험이 끝난 후 정신이 돌아오자, “나 지금 울고 있니?”라고 넌지시 되물은 후 만신창이가 된 몰골로 “사람을 어떻게 이렇게 만드냐”라고 울먹여 장동민의

폭소를 유발한다.

‘최고의 한방’ 제작진은 “촬영 내내 동생들을 리드하며 듬직한 맏형 노릇을 다한 탁재훈이 지옥의 놀이기구 앞에서 특유의 평정심을 잃어버리고 말았다”라며 “상상 이상의 ‘현실 리액션’으로 제작진마저 초토화시킨, 탁재훈의 ‘영혼 가출’ 현장을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ultur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검찰, '술접대 의혹' 검사 3명 기소 무게…김영란법 등 적용
  • 2.5단계 되면 노래방, 경기장 못 가…3차 재난지원금 72% 찬성
  • 서울 야간 지하철 감축 운행…"막차 시간 단축 고려"
  • 서울서 울릉도 1시간…2025년 울릉도 하늘길 '활짝'
  • 아파트 18층서 투신한 30대…차량 선루프 뚫고 생존
  • "백악관 비우겠다"…트럼프, 대선 승복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