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정우성의 값진 만남[MK현장]

기사입력 2020-02-03 17:2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전도연 정우성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만났다. 첫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3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용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이 참석했다.
소네 케이스케 작가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최근 로데르담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김용훈 감독은 “고맙고 감사한 일”이라며 “해외 많은 관객들에게 이 영화를 소개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관객 반응이 궁금했는데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보여주시더라. 더 많은 영화제에 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용훈 감독은 “이 영화는 관객이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모는 거였다. 원작이 굉장히 독특한 구조였다. 이런 원작의 구조는 소설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구조였다. 그래서 영화적으로 구조를 조금 바꿨다. 연희가 중간에 등장하는 구조로 바꾸면서 다시 맞춰가려고 했다”며 “이 영화가 좀 더 평범한 사람이 펼치는 범죄극이 되길 바랐다. 소설보다 영화 속 캐릭터가 더 평범한 캐릭터로 만들려고 했다. 엔딩 역시 원작과 다르다”고 귀띔했다.

연희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 전도연은 “이미 대본에 강렬하게 나와 있었다. 그래서 오히려 연기할 때는 힘을 빼고 해야 할 것 같았다. 촬영할 때는 자연스럽게 연기하려고 노력했다”며 “너무 좋은 배우들이 캐스팅돼서 신인 감독이 현장에서 잘 소화할 수 있을까 걱정하기도 했다. 영화를 보니 김용훈 감독 나름대로 고생이 많으셨던 것 같다.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너무 재미있었다. 찾아가는 재미가 있는 이야기라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전도연 정우성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전도연은 “영화를 보고 난 뒤 느낌은 만족스러운 호흡”이라며 “첫 신부터 정우성과 오래된 연인 관계를 설명해야 하는 신이었기에 현장에선 많이 어색한 부분이 있었다.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은데, 아무것도 아닌 걸 표현하는 게 어렵더라. 막상 적응하고 나니 촬영이 끝나서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한 번 기회가 된다면 정우성과 좋은 작품으로 다시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정우성 역시 “전도연과의 작업을 늘 기다렸다. 현장에서 임하는 자세를 직접 확인하는 값진 시간이었다. 앞으로도 다른 작품으로 언제든지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치매 노모를 연기한 윤여정은 “치매를 감독님도 안 걸려 봤고 나도 안 걸려 봐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그래서 도연이에게 물어봤더니 ‘선생님 맨날 느닷없는 소리 많이 하지 않나. 그렇게 하셔라’고 하더라. 치매 연기는 도연이의 지도편

달 아래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성우는 “대본을 받았는데도 잘 모르겠더라. 하지만 원작 소설 속에는 그 역할의 심리 묘사가 잘 쓰여 있어 참고했다. 소설에 비해 영화는 심리 묘사를 구구절절하기 힘들기때문에 소설보다 날을 세워 캐릭터를 표현하려 했다”고 밝혔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12일 개봉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