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서동주, 서정희-서세원 이혼에 “폭력 정당화 될 수 없어”(‘밥은 먹고 다니냐’)

기사입력 2020-02-04 07:4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 서동주가 부모님의 이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서정희, 서세원의 딸 서동주가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서동주 엄마, 아빠가 이혼했을 때 굉장히 시끄러웠다"면서 “이혼 당시에 엄마 아빠 중 누구를 이해했냐”라고 물었다.
이에 서동주는 “이해라기보다 옳고 그름을 따졌을 때 폭력은 어쨌든 정당화될 수 없으니까”라며 “엄마는 혼자고, 친구도 없고, 항상 아빠의 그늘 아래에 있어서 주변에 도와줄 사람도 없었다”라고

회상했다.
또 아빠와 연락하냐는 질문에는 “안 한지 진짜 오래됐다. 아빠와 관련된 기억은 다락방 같은 곳에 넣어두고 꺼내질 않는다. 여는 순간 굉장히 부정적인 감정이 많기 때문이다. 그래도 아빠가 행복하길 바란다”고 답했다.
한편 미국 유명 로펌에서 변호사로 활동 중인 서동주는 최근 한국에서 방송인 활동을 시작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