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블랙독` 서현진 종영 소감 “기억에 오래 남아 다시보기 하는 드라마였으면”

기사입력 2020-02-05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서현진이 tvN ‘블랙독’을 끝마친 소감을 전했다.
지난 4일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 마지막회가 방송됐다. 고하늘(서현진 분)은 임용시험에 합격해 대치고를 떠나게 되었고, 새로운 학교에서 교사생활을 시작하는 모습으로 진한 여운을 남기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신입 기간제교사의 눈을 통해 학교의 민낯을 깊숙이 파고든 ‘블랙독’은 촘촘한 서사와 현실적인 스토리로 호평을 이끌었다. 서현진은 극 중에서 학생을 향한 애정이 가득한 신입 기간제교사 고하늘 역으로, 팍팍한 현실을 딛고 진정한 선생님으로 거듭나는 성장과정을 리얼하게 그려내 뜨거운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매 순간 참 스승이 되고자 노력하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 든 서현진의 열연과 묵직한 존재감은 마지막까지 극을 꽉 채우며 감동을 선사했다.
서현진은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을 통해 “장장 6개월 동안 촬영을 했다. 좋은

드라마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시작했는데, 봐주신 모든 분들께 너무 감사하고 기억에 오래 남아서 또 다시 다시보기하는 드라마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다.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며 애정 어린 종영소감을 전했다.
다양한 작품 속에서 맡은 캐릭터마다 자신만의 색으로 탄생시켜왔던 서현진이기에 앞으로의 연기행보를 더욱 기대케 만든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