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빅히트 공식입장 "악플러 절대 선처 불가"

기사입력 2020-06-30 0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악플러들에 대한 검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악플러를 선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29일 위버스를 통해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을 포함하는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최근 당사는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주요 증거 대상은 디시인사이드와 같은 각종 커뮤니티, 티스토리를 포함한 블로그 게시물 등이며 그밖에 SNS 게시물,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 음원 사이트 댓글 등도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전 진행한 고소 건 중 일부 피의자는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나머지 피의자들도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라며 “이 과정에서 조사 중인 피의자가 대리인을 선임하여 합의를 요청하는 사례가 있었으나 원칙에 따라 절대 선처 불가 의사를 전달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빅히트는 “장기간 악질적으로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을 작성해온 이들의 정보를 수집하여 경찰에 전달했고, 그중 일부는 경찰 조사에서 범죄 혐의가 인정되어 검찰에 송치 후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만약 법원의 판결 이후에도 계속해서 범죄 행위를 일삼을 경우, 추가적인 고소는 물론 강력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까지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빅히트는 악성 게시물에 대한 법적 대응은 당사 법무팀 주관으로 전문 법무법인과의 긴밀한 협업 하에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3자가 제기하는 고발은 피해자인 아티스트 본인의 경찰 출두와 조사가 원칙이므로 개인 또는 단체 등 제3자 고발에 대해 회사 차원의 협조와 지원은 어렵다는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며 “사건별로 고소장을 제출하고 사건이 종결되기까지 적게는 수개월에서 길게는 1년 이상의 긴 시간이 소요된다. 따라서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아티스트 권리 침해에 대한 당사의 대응 의지는 확고하니 이 점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빅히트

는 “상시적인 악성 게시물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으로 증거를 수집하고 있으며, 악성 게시물 신고 및 삭제 작업도 동시에 진행 중이다. 앞으로도 빅히트 법적 대응 계정으로 적극적인 제보 부탁드린다”며 “방탄소년단을 향한 팬 여러분의 애정과 헌신에 늘 감사드린다.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정의당, 고 박원순 시장 조문 논란에 '제2 탈당 사태' 우려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